조안, 남편에 악역 대사 분출 "죽여라"→뽀뽀·궁디팡팡 애교 (아내의맛)

김한길 기자 입력 2019. 5. 1. 00: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내의맛' 조안이 남편을 상대로 악역 역할의 대본을 연습, 남편을 멘붕에 빠지게 했다.

30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맛')에서는 조안이 남편을 상대로 대본 연습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조안의 대본연습은 게속됐다.

조안은 더욱 표독스럽게 "막상 죽이려니까 겁나냐"는 대사를 했고, 남편은 결국 "나한테 그러지 마"라며 멘탈이 붕괴돼 눈길을 끌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안 남편 아내의맛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아내의맛' 조안이 남편을 상대로 악역 역할의 대본을 연습, 남편을 멘붕에 빠지게 했다.

30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맛')에서는 조안이 남편을 상대로 대본 연습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표정이 싹 굳어진 조안은 남편에게 "나도 이제 힘들다" '지쳤다" "왜 여기까지 데리고 왔느냐" "그게 그렇게 큰 잘못이냐" 등의 대사로 쏘아붙였다. 이에 남편은 덜덜 떨며 어쩔줄 몰라 했다.

그러나 조안의 대본연습은 게속됐다. 조안은 더욱 표독스럽게 "막상 죽이려니까 겁나냐"는 대사를 했고, 남편은 결국 "나한테 그러지 마"라며 멘탈이 붕괴돼 눈길을 끌었다.

남편이 점점 의기소침해지자 조안은 언제 그랬냐는 듯, 남편을 안으며 "소리 질러서 미안하다"고 애교를 부렸다. 이어 볼 뽀뽀와 엉덩이도 톡톡 치며 사랑스럽게 스킨십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아내의맛']

아내의맛|조안 남편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