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칼 갈았다"..골든차일드 컴백, 기대되는 이유

백지은 입력 2019. 4. 19. 10:03 수정 2019. 4. 19. 10: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보이그룹 골든차일드가 칼을 갈았다.

골든차일드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위시(WISH)' 이후 오랜 공백기를 가져왔다.

그동안 골든차일드는 각개전투로 멤버 개개인의 개성과 매력을 어필하며 팀 인지도를 끌어올렸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골든차일드는 심혈을 기울여 다음 앨범을 작업 중이다. 멤버들이 칼을 갈고 준비하고 있어 스태프 또한 강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보이그룹 골든차일드가 칼을 갈았다.

골든차일드가 '따로 또 같이' 전법으로 팬심을 공략한다. 골든차일드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위시(WISH)' 이후 오랜 공백기를 가져왔다. 그런 이들이 새 앨범을 발표하고 팬들 곁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컴백에 대한 기대는 뜨겁다. 그동안 골든차일드는 각개전투로 멤버 개개인의 개성과 매력을 어필하며 팀 인지도를 끌어올렸다. 홍주찬은 2월 27일 디지털 싱글 '문제아'를 발표, 솔로 가수로 깜짝 변신했다. 그는 '문제아'를 통해 아이돌의 한계를 뛰어넘은 아티스트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는데 성공했다. 와이(Y)는 최근 MBC '복면가왕'에 호두과자로 출연, 포맨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와 동방신기 '믿어요'를 부르며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김지범은 브이앱 '김지범의 북두칠성'을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특히 그는 브이앱을 통해 감미로운 보이스와 보컬 실력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팬들은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 DJ로 어울리는 목소리'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보민은 20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태즈먼'에서 후발대 막내를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또 21일 첫 방송되는 웹드라마 '에이틴2'에서 전학생 류주하 역을 맡아 연기자로서도 신고식을 치른다.

이처럼 멤버들이 각자의 영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며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이돌 인기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패션 업계의 러브콜만 봐도 골든차일드의 입지가 얼마나 높아졌는지를 가늠할 수 있다. 골든차일드는 패션 매거진 싱글즈 퍼스트룩 더스타 쎄씨 나일론 등 신인 아이돌로서는 다수의 화보를 촬영했다. 또 최근에는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9 F/W 패션위크에도 참석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당시 와이와 김동현은 바이브레이트 컬렉션에, 봉재현은 얼킨 쇼에, 태그와 이장준은 데일리 미러쇼에, 최보민 김지범 이대열은 블랑드 누아 컬렉션에 참석해 플래시 세례를 받은 바 있다.

2017년 8월 '골-차!(Gol Cha!)'로 데뷔한 골든차일드는 '기적' '위시' 등을 발표하며 '담다디' '너라고(It´s you)', '렛 미(Let me)' '지니'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또 최근에는 일본 프로모션과 단독 팬미팅까지 성황리에 마치며 한 단계 도약할 준비를 마쳤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골든차일드는 심혈을 기울여 다음 앨범을 작업 중이다. 멤버들이 칼을 갈고 준비하고 있어 스태프 또한 강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골든차일드가 또 어떤 음악과 퍼포먼스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