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홍콩 오피스 빌딩에 2천800억원 투자 결정

입력 2019. 4. 18. 09: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래에셋대우가 홍콩 카오룽 반도에 있는 오피스 빌딩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의 중순위 대출(메자닌)에 2억4천300만달러(약 2천800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가 있는 홍콩의 이스트 카오룽은 기존 중심업무지구인 센트럴 지역의 오피스 빌딩 포화 현상 때문에 홍콩 정부가 34조원을 투자해 총 690만평 규모로 개발하는 새로운 중심업무지구"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홍콩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 [미래에셋대우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미래에셋대우가 홍콩 카오룽 반도에 있는 오피스 빌딩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의 중순위 대출(메자닌)에 2억4천300만달러(약 2천800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는 홍콩거래소 상장회사인 골딘파이낸셜홀딩스와 홍콩 부호인 판 수통이 공동으로 보유한 오피스 빌딩으로, 미국 그린빌딩위원회로부터 친환경건물인증(LEED) 플래티넘 등급을 받았다.

미래에셋대우는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가 있는 홍콩의 이스트 카오룽은 기존 중심업무지구인 센트럴 지역의 오피스 빌딩 포화 현상 때문에 홍콩 정부가 34조원을 투자해 총 690만평 규모로 개발하는 새로운 중심업무지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는 홍콩 현지에서도 투자 매력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싱가포르투자청(GIC), 도이치뱅크 등 외국 투자자들이 투자에 나섰고 국내에서는 미래에셋대우가 유일하게 투자에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jaeh@yna.co.kr

☞ '멀티 골 폭발' 손흥민…4강 1차전 왜 못 뛰나
☞ "증거 인멸 위한 제모 의혹" 보도에 박유천 측 반응은
☞ 베트남 제사상에도 오르는 '이것'…매출도 국내 첫 추월
☞ 자기 집에 '몰카' 설치 30여명 촬영한 제약사 대표 아들
☞ 억대 진료비 환급금 횡령 의혹 길병원 "회식비로 썼다"
☞ 수뢰의혹 전 페루 대통령, 체포 직전 극단 선택
☞ 유명가수 남편, 다른 여성과 애정행각 영상 공개돼
☞ 공포탄·테이저건 이어 실탄 발사…긴박했던 15분
☞ '앉은 채 잠든 소녀'…1만3천년전 매장 확인
☞ 50대 남성 밭에서 불타 숨진 채 발견…부검 결과는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