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정육점 제치고 소고기 소매 유통경로 1위

입력 2019. 4. 8. 06: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형마트가 동네 정육점을 밀어내고 처음으로 소고기 최대 소매처로 올라섰다.

8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이 발간한 '2018 축산물 유통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소고기 소매 유통경로 점유율은 대형마트가 27.1%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정육점 23.6%, 식당 및 기타 18.6%, 슈퍼마켓 15.9%, 단체급식소 10.2%, 백화점 4.6%의 순위를 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18년 축산물 유통실태 보고서..돼지고기도 대형마트 유통 급증
대형마트 정육 코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대형마트가 동네 정육점을 밀어내고 처음으로 소고기 최대 소매처로 올라섰다.

8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이 발간한 '2018 축산물 유통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소고기 소매 유통경로 점유율은 대형마트가 27.1%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정육점 23.6%, 식당 및 기타 18.6%, 슈퍼마켓 15.9%, 단체급식소 10.2%, 백화점 4.6%의 순위를 보였다.

대형마트는 2017년의 17.4%보다 9.7%포인트 오른 반면 정육점과 슈퍼마켓은 각각 27.4%, 22.8%에서 3.8%포인트, 6.9%포인트씩 낮아졌다.

대형마트가 3위에서 지난해 단숨에 1위로 두 계단 올라선 것이다.

대신 정육점은 1위에서 2위로, 슈퍼마켓은 2위에서 4위로 내려앉았다.

소고기 소매 유통경로에서 대형마트가 1위에 오른 것은 '축산물 유통실태 보고서'가 처음 발간된 2012년 후 처음이다. 2012년만 해도 정육점의 점유율은 48.1%, 대형마트의 점유율은 5.1%로 차이가 컸으나 매년 격차가 좁아졌다.

돼지고기 소매 유통경로 점유율의 경우, 식당·기타가 29.4%로 정육점(28.4%), 대형마트(27.1%), 슈퍼마켓(8.9%)을 앞섰다.

그러나 대형마트의 점유율은 전년도 22.6%보다 4.5%포인트 높아졌고, 식당·기타는 전년도 33.3%에서 3.9%포인트 낮아진 것이어서 앞으로도 이런 흐름이 지속할지 주목된다.

대형마트는 계란 소매 유통경로에서도 점유율 41.8%로 23.1%로 2위인 슈퍼마켓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닭고기 소매 유통경로는 식당·기타가 40.7%, 단체급식소 17.2%, 대형마트 14.5%, 슈퍼마켓 13.5% 등 순이었다.

지난해 주요 축산물별 소비자가격은 소고기가 전년보다 5.6%, 닭고기가 4.4% 상승했지만 돼지고기는 6.9%, 계란은 31.6% 각각 하락했다.

소고기의 경우, 한우 생산이 줄었기 때문이며 닭고기는 유례없는 폭염 탓에 병아리 공급이 부족해진 결과로 풀이됐다.

돼지고기는 생산량과 수입량이 동시에 늘었으나 계란은 이와 달리 살충제 파동 후 공급에 비해 수요가 늘지 않은 탓으로 해석됐다.

소비자가격에서 농가수취가격을 제외한 유통비용이 차지하는 비율을 뜻하는 유통비용률은 지난해 47.5%로 전년 45.8%보다 1.7%포인트 높아졌다.

품목별로는 닭고기 55.3%, 계란 51.2%, 소고기 47.6%, 돼지고기 44.3%였다.

닭고기와 계란, 돼지고기는 전년과 비교해 각각 0.5%포인트, 13.7%포인트, 0.6%포인트 높아진 반면 소고기는 0.45%포인트 낮아졌다.

jo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