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거급여 가구 95만→110만 확대..급여액도 늘린다

김희준 기자 입력 2019. 4. 8. 06: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부가 올해 주거급여 대상을 110만가구까지 확대한다.

국토부는 우선 주거급여 예산을 지난해 1조1242억원에서 올해 1조6729억원으로 늘려 지원액을 확보했다.

주거급여 지원대상도 지난해 중위소득 43% 이하 가구(194만원)에서 올해 중위소득 44% 이하 가구(203만원)으로 늘렸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주거급여 지원 대상이 지난해 95만가구에서 올해 110만가구로 늘릴 방침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7조원 예산 확보..2022년까지 130만가구 혜택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news1

(서울=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가 올해 주거급여 대상을 110만가구까지 확대한다. 급여액도 2022년까지 14만원 수준까지 올린다.

8일 국회와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거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올 초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혁신적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세부사항 중 하나다.

국토부는 우선 주거급여 예산을 지난해 1조1242억원에서 올해 1조6729억원으로 늘려 지원액을 확보했다.

주거급여 지원대상도 지난해 중위소득 43% 이하 가구(194만원)에서 올해 중위소득 44% 이하 가구(203만원)으로 늘렸다.

지난해 10월엔 부양 의지나 능력이 없는 의무자로 인해 주거급여를 주지 못하는 규제도 폐지했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주거급여 지원 대상이 지난해 95만가구에서 올해 110만가구로 늘릴 방침이다.

주거급여액도 지난해보다 3000원 늘어난 12만5000원으로 확정했다. 오는 2022년까지 14만4000원으로 인상한다는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2015년 기준 주거급여를 받지 못하는 빈곤층은 65만가구로 추정된다"며 "매년 급여대상 기준을 확대해 2022년엔 130만여가구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올해 주택도시기금 11조4571억원을 확보해 올해 13만가구의 공공임대주택도 공급한다.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65만가구를 공급해 주거 취약층과 같은 무주택 서민의 주거 안정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h991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