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수길 누른 송리단길, 을지로·샤로수길도 부상

김희정 기자 2019. 3. 14. 11: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서울 시내 주요상권 중 가장 핫했던 곳은 '송리단길'로 나타났다.

14일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1~12월까지 1년간의 상권별 트렌드 지수와 월평균 누적게시글수 증가율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송리단길은 비교대상 상권들 중 가장 높은 월평균 누적게시글수 증가율을 보였다.

송리단길의 월평균 인스타그램 누적게시글수 증가율(CMGR)은 39.2%로 비교대상 상권 평균인 4.3%에 약10배에 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서울 시내 주요상권 중 가장 핫했던 곳은 '송리단길'로 나타났다.

14일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1~12월까지 1년간의 상권별 트렌드 지수와 월평균 누적게시글수 증가율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송리단길은 비교대상 상권들 중 가장 높은 월평균 누적게시글수 증가율을 보였다.

송리단길의 월평균 인스타그램 누적게시글수 증가율(CMGR)은 39.2%로 비교대상 상권 평균인 4.3%에 약10배에 달했다.

송리단길은 송파구에 위치한 석촌호수 부근의 신흥 골목상권으로 조용한 주택가에 개성있는 카페와 레스토랑이 속속 들어서며 젊은세대의 인스타 갬성을 사로잡았다.

이어 '을지로', '샤로수길', '익선동' 등도 최근 핫플레이스로 부상하며 방문객이 급증하면서 인스타그램 게시글수가 빠르게 증가했다.

'강남역', '가로수길', '이태원', '홍대' 등 기존의 대형 상권(1st Tier)들은 최근의 핫플레이스는 아니지만 꾸준한 방문객을 유지해 인스타그램 게시글 수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스테디 상권의 면모를 보였다.

'대학로', '종로', '신촌' 등은 과거에 비해 상권 지위가 다소 약해져 타 상권대비 트렌드 지수와 인스타그램 게시글 수의 증가율이 낮았다. 하지만 인스타그램 누적 게시글수가 100만건을 넘어 골목상권들 대비 3~4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관련기사]☞'승리 라멘집' 가보니…"원래 줄섰었는데"오초희 "정말 아니다, 정준영 동영상과 무관"문채원, 정준영 SNS에 좋아요?…"해킹됐다"[전문]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팀 확정…대진표 추첨은 15일송명빈 대표 숨진 채 발견, 마커그룹 어떤 회사?
김희정 기자 dontsigh@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