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 성바오로병원 부지, STS개발 품으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 2. 12. 17: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 청량리 성바오로병원 본원 부지가 중소형 디벨로퍼(부동산개발업체) STS개발의 품에 안겼다.

STS개발은 관련 부지에 오피스텔과 상가 등 종합복합건물을 신축한다는 구상이다.

12일 부동산업계와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STS개발은 올해 초 학교법인 가톨릭학원으로부터 성바오로병원 본원 부지를 인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6211㎡ 면적 1300억에 인수
오피스텔·상가 복합건물 신축
서울 청량리 성바오로병원 본원 부지가 중소형 디벨로퍼(부동산개발업체) STS개발의 품에 안겼다. STS개발은 관련 부지에 오피스텔과 상가 등 종합복합건물을 신축한다는 구상이다.

12일 부동산업계와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STS개발은 올해 초 학교법인 가톨릭학원으로부터 성바오로병원 본원 부지를 인수했다. 인수금액은 1300억원 규모로 전해진다.

부지 매각은 성바오로병원이 청량리 본원을 폐쇄하고, 은평성모병원으로 통합 이전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진행됐다. 서울 은평구 은평뉴타운에 위치한 은평성모병원은 지하 7층~지상 17층에 808병상 규모로, 오는 4월 개원을 앞두고 있다.

당초 청량리 본원 부지는 지난해 병원직영도매업체 비아다빈치에 매각됐다. 원매자 측이 계약금 및 중도금을 포함해 610억원을 납입했지만 잔금을 치르지 못해 위약금을 내게 됐고, 재매각에 들어갔다. 우여곡절 끝에 STS개발이 관련 부지를 인수했다. 시공사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바오로병원 청량리 본원 부지는 상업지역으로 대지면적이 6211㎡다. IB업계 관계자는 "상업지역이고, 인근에 청량리역이 인접해 유동인구가 많다"며 "STS개발이 오피스텔 및 상가 등 상업지역에 어울리는 복합건물로 신축할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량리 본원 부지는 앞서 현대건설이 관심을 보인 바 있다. 지난해 사업성 검토를 했으나 인수를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성바오로병원은 지난 2009년 이후 수시로 매각설에 휩싸여왔다. 은평성모병원에 6000억원 넘는 대규모 자금이 투입되는 등 가톨릭의료원의 역량이 집중됨에 따라 성바오로병원 매각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IB업계 관계자는 "일부 필지의 타 지분 소유자가 존재하지만 동일 조건으로 매도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안다. 국토교통부 소유지 등 과소필지는 인허가 시 협의 매수가 예상된다"며 "일부 도시계획시설 주차장이 결정돼 있지만 시설해제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강구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