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첫 민간투자 공항, 30일부터 본격 운영

입력 2018. 12. 19. 10: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민간자본으로 건설한 공항이 오는 30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19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북부 꽝닌성에 있는 번돈 국제공항이 오는 30일 첫 항공기 이륙을 시작으로 가동된다.

이 공항은 베트남 기업인 선그룹이 2015년부터 7조7천억동(약 3천719억원)을 투자해 건설했다.

번돈 지역은 베트남 정부가 적극적으로 조성하려는 경제특구 3곳 중 한 곳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첫 민간투자 공항 '번돈' [VN익스프레스 캡처]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민간자본으로 건설한 공항이 오는 30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19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북부 꽝닌성에 있는 번돈 국제공항이 오는 30일 첫 항공기 이륙을 시작으로 가동된다. 이 공항은 베트남 기업인 선그룹이 2015년부터 7조7천억동(약 3천719억원)을 투자해 건설했다.

길이 3.6㎞ 활주로를 갖춘 번돈 공항은 현재 연간 250만명의 승객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고, 2030년까지 수용 능력을 500만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또 2030년까지 화물 5만1천t을 처리할 수 있는 화물 터미널을 추가로 건설할 예정이다.

번돈 지역은 베트남 정부가 적극적으로 조성하려는 경제특구 3곳 중 한 곳이다. 또 유명 관광지 하롱베이와의 거리가 50㎞로 가깝다.

베트남의 항공 수요는 최근 빠른 속도로 증가해 올해 전체 승객은 약 1억600만명으로 지난해보다 12.9%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youngkyu@yna.co.kr

☞ 펜션사고 학생 1명 상태 호전 "친구 안부 물었다"
☞ 사망자 착오에 학부모 "마음의 준비 하고 왔는데…"
☞ 1시간 넘게 무차별 집단폭행…속옷 벗겨 수치심 줘
☞ 유은혜 "학생끼리 여행?…수능 후 학생방치 점검"
☞ 악몽이 된 성탄 학예회…학부모 난투극으로 '난장판'
☞ 50대 여성 목 졸려 숨진 채 발견…용의자도 사망
☞ '이탈리아산 슈퍼 A급 짝퉁 샤넬' 직수입 조직 적발
☞ 아기 이름에 '○○○' 넣었다고 부모에 징역 6년 실형
☞ "독감, 독한 감기 아니었나요?"…독감과 감기의 차이
☞ 대전 주택서 화재…"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작동"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