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고 싶으면 결혼정보업체 가입하지 말아라"

나진희 입력 2018. 12. 16. 09: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명 결혼정보업체의 전직 커플 매니저 A씨가 조심스럽게 업계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A씨는 지난 13일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나이가 들수록 결혼 상대 만나기 어렵다. 결혼정보업체가 좋은 만남의 기회를 주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간절히 결혼하고 싶다면 결혼정보업체에 가입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 등급표대로면 아무도 가입이 안 될 거다.

결혼정보업체도 서비스를 파는 회사인데 소비자가 가입하러 갔는데 등급이 안 된다고 안 받겠는가.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토리세계-결혼정보업체②] 전직 커플매니저의 고백

유명 결혼정보업체의 전직 커플 매니저 A씨가 조심스럽게 업계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A씨는 지난 13일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나이가 들수록 결혼 상대 만나기 어렵다. 결혼정보업체가 좋은 만남의 기회를 주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간절히 결혼하고 싶다면 결혼정보업체에 가입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A씨와의 일문일답이다.

◆“등급표 똑같진 않지만 실제로 존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결혼정보회사 등급표가 떠돈다. 정말 등급표가 있나?

=“우리나라 결혼정보회사가 몇백개다. 협회가 있는 것도 아니고 모든 곳이 (온라인상에 떠도는 표처럼) 똑같을 순 없다. 등급표는 각자 자기네 회사가 갖고 있는 게 있다. 처음 등급표가 등장한 건 S업체가 마케팅 자료로 쓰면서부터다. ‘우리는 회원을 특별히 관리한다’는 식으로 홍보했다. 이게 퍼지면서 여러 버전이 생긴 거다. 사실 메이저 결혼정보회사 등급표는 그만큼 세부적이지 않다. 알려진 등급표는 도가 좀 지나칠 정도로 너무 나눠놨다.

그 등급표대로면 아무도 가입이 안 될 거다. 결혼정보업체도 서비스를 파는 회사인데 소비자가 가입하러 갔는데 등급이 안 된다고 안 받겠는가. 웬만해선 다 받아준다. 물론 최저 가입 기준은 있다. 키, 연봉이 어느 정도는 넘어야 한다는 식이다. 이 기준도 조금 유동적인 게 여러 조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 예를 들어 남성에겐 탈모가 민감한 부분인데 탈모가 있더라도 직업-학력이 좋으면 괜찮은 식이다.”

◆“여성 훨씬 많아... 영세 업체일수록 심각”

―결혼정보업체 회원의 성비는 어떤가?

=“예전에 비하면 많이 나아졌다지만 여전히 여성 회원이 남성보다 훨씬 많다. 메이저 회사는 여성 대 남성 비율이 6:4에서 5.5:4.5 정도로 추정된다. 영세 회사는 훨씬 더 차이가 크다. 8:2에서 9:1까지 가기도 한다.

남자 수가 적으니 자연히 남자 회원에게 서비스가 훨씬 많다. 전문직 남성의 경우 가입비를 할인받거나 아예 내지 않는다. 만남 횟수도 훨씬 많이 제공된다.”

◆“커플매니저 1명당 100명 이상 관리... 실질적 피해 구제 어려워”

―커플매니저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회원도 있던데

=“커플매니저는 극한 직업이다. 생각해봐라. 그냥 소개팅해주는 것과 회당 50만원 내고 해주는 것과 어떤 게 더 까다롭겠는가. 아무래도 돈을 내고 만나니 (회원들도) 기준이 높아져 상대방이 마음에 안 들 확률이 높다. 그분들 커플매니저 한 명이 100명 넘게 관리하는 경우도 있다. 밥 먹을 시간도 없이 일한다. 솔직히 커플매니저들은 비난하면 안 된다고 본다.”

―가입비 환불이나 계약 취소가 어렵다는 주장이 있더라

=“업체의 피해구제 기준이 주관적이라 실질적인 피해보상을 받기 어렵다. 사람을 소개해주기로 계약한 것 아닌가. 매니저는 상대방의 프로필을 알려주고 소개를 해주는 거다. 마음에 안 드는 것까지 어떻게 할 수는 없다.

알려줬던 정보에 오류가 있거나 하면 모른다. 그런데 항의라는 것이 ‘사진이 실물과 다르다’ 이런 것들인데. 그런 건 일반인도 다 다르다. 페이스북이나 카카오톡 메신저 프로필 사진만으로 그 사람이 누군지 사람들 중에 찾아보라고 하면 아무도 못 찾을 거다. 사진은 주관적인 경우가 많으니 감안하고 봐야한다.”

◆“반드시 결혼하고 싶다면 가입하지 말길”

―결혼정보업체 가입 시 주의해야할 사항이 있다면?

=“일단 ‘난 꼭 반드시 결혼을 해야겠다’ 싶으면 결혼정보회사에 가입하면 안 된다. 결혼정보회사에 간다고 무조건 결혼하는 거 아니다. 지인에게도 말한다. 솔직히 돈 아까우면 하지 말라고 한다.

물론 결혼정보회사가 좋은 기회를 주긴 한다. 나이 들수록 이성을 만날 기회가 적은 게 현실이다. 어차피 시간은 흘러간다. 한 살이라도 어릴 때 좋은 사람 만날 기회가 어디 흔한가. 마침 여윳돈이 몇백만원 있고 이 돈이 없어도 그만인 돈이라면 가입하라. 그게 아니라 정말 ‘나는 이 300만원 내 피 같은 돈으로 꼭 누군가 좋은 사람을 만나보겠다’ 이러면 그건 도박이다.

결혼정보회사가 혼인율 통계를 공개 안 한다. 추측하기로 100명당 2~3명 수준 정도일 거다. 현실적으로 누군가를 만나서 운명처럼 결혼할 확률이 얼마나 될까. 그나마 조언 드리자면 이왕이면 회원 수 많은 곳에 가입하라. 영세 업체 쪽에 가면 돈은 돈대로 나가고 사람도 못 만난다. 큰 데로 가면 아무래도 회원 수가 많으니 가능성이 더 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