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남성, 김명수 대법원장 출근차에 화염병..다친 곳 없어(종합2보)

입력 2018. 11. 27. 10:36 수정 2018. 11. 27. 18: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 승용차가 대법원 앞에서 화염병에 습격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7일 오전 9시10분께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1인시위하던 남모(74)씨가 김명수 대법원장 승용차가 들어오는 순간 차를 향해 화염병을 던졌다.

화염병에 붙은 불이 승용차 타이어에 옮아붙었고, 남씨 몸에도 불이 붙었으나 현장에 있던 청원경찰들이 소화기로 즉시 진화했다.

남씨는 플라스틱 병에 시너를 담아 불을 붙인 뒤 승용차를 향해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검거돼 경찰 조사 중..개인소송 관련 전부터 대법원 앞 1인시위
대법원장 출근차량에 화염병 투척한 70대 남성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출근차량에 화염병을 투척한 70대 남성이 27일 오전 체포된 뒤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 지능범죄수사과에서 진술녹화실로 이송되고 있다.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이효석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 승용차가 대법원 앞에서 화염병에 습격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7일 오전 9시10분께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1인시위하던 남모(74)씨가 김명수 대법원장 승용차가 들어오는 순간 차를 향해 화염병을 던졌다.

화염병에 붙은 불이 승용차 타이어에 옮아붙었고, 남씨 몸에도 불이 붙었으나 현장에 있던 청원경찰들이 소화기로 즉시 진화했다.

남씨는 현장에서 청원경찰들에게 제압당한 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넘겨졌다.

김 대법원장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다.

시위대에서 나와 대법원장 출근차량에 화염병 투척 (서울=연합뉴스)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70대 한 남성이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차량을 향해 달려가 화염병을 투척했다. 70대 남성(위로부터 붉은 원안)이 시위대에서 나와 대법원장 차를 향해 달려가 화염병을 투척하고 있다. [독자 김정수씨 제공] photo@yna.co.kr

남씨는 플라스틱 병에 시너를 담아 불을 붙인 뒤 승용차를 향해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사법농단과 무관한 개인 소송과 관련해 대법원 앞에서 공정한 재판을 촉구하며 1인시위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와 동기, 공범 유무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명수 대법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yo@yna.co.kr

☞ "나도 돈 떼였다"…마이크로닷·도끼·비까지 '빚투'
☞  "권리 찾기 위해" 70대 남성, 대법원장 차에 화염병 던져
☞ "땡큐 박항서"…베트남, 한국의 복수비자 허용에 환호
☞ 이재명 "아내 자유롭게 되길"…휴대전화엔 '이쁜마눌님'
☞ "1천만원은 밥값" 도끼 해명 후폭풍…靑 청원까지
☞ 영부인 행세 사기꾼 "윤장현 전 시장만 속아"
☞ 롱패딩 유행으로 돌아본 '등골브레이커'의 역사
☞ "낼도 모텔 가는데"… 사제지간 '부적절 관계' 또 파문
☞ 11층서 추락한 2살 아이 생존…기저귀가 살렸다
☞ "늙은 여자 볼게 뭐있나"…시의회 의장이 성희롱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