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맹'이 사이버보안 담당장관..日아베내각 부적절인사 비판쇄도

입력 2018. 11. 15. 16: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의 사이버보안 담당 장관이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는 '컴맹'인 사실이 알려져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1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올림픽 담당상을 겸하고 있는 사쿠라다 요시타카(櫻田義孝·68) 사이버보안 담당상은 전날 국회에서 자신이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망언했던 사쿠라다 담당상, '컴맹' 고백..野 "믿을 수 없는 일"
사쿠라다 요시타카(櫻田義孝) 일본 올림픽 담당상 겸 사이버보안 담당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사이버보안 담당 장관이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는 '컴맹'인 사실이 알려져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1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올림픽 담당상을 겸하고 있는 사쿠라다 요시타카(櫻田義孝·68) 사이버보안 담당상은 전날 국회에서 자신이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중의원 내각위원회에서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느냐는 야당 입헌민주당의 이마이 마사토(今井雅人) 의원의 질문에 "직원과 비서에게 지시해서 (문서 작업을) 해왔기 때문에 내가 직접 컴퓨터를 칠 일은 없다"고 답했다.

사쿠라다 담당상은 일본 정부의 사이버 보안 전략 부본부장도 함께 맡으며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책 마련을 주도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사이버 공격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대책을 담은 법안을 현재 열리고 있는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려 하고 있는데, 입법을 주도하는 사람도 사쿠라다 담당상이다.

아사히는 사쿠라다 담당상이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담당 각료로서 적합한지 의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문을 던진 이마이 의원은 "컴퓨터도 만진 적 없는 분이 (사이버 보안) 대책을 담당하는 것은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다마키 유이치로(玉木雄一郞) 국민민주당 대표 역시 기자들에게 "아무리 생각해도 적임이 아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념촬영하는 일본 아베 내각 각료들 (도쿄 교도=연합뉴스) 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이 개각을 한 가운데 새 내각 멤버들이 도쿄(東京) 총리공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0.2 bkkim@yna.co.kr

사쿠라다 담당상은 지난달 초 임명된 뒤 한달 반 동안 말실수와 무책임한 발언을 연발하며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그는 북한의 도쿄 올림픽 참가 문제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내 담당이 아니다"고 말했다가 자신의 담당 업무도 모른다는 비판을 받았다.

국회에서는 1천500억 엔(약 1조4천900억 원)인 국가의 올림픽 예산 부담액을 '1천500 엔(1만4천900 원)'이라고 잘못 말하고, 입헌민주당의 참의원 간사장인 렌호(蓮舫) 의원을 '렌포'라고 잘못 불렀다가 망신을 샀다.

아베 총리에 가까운 자민당 내 주요 파벌인 니카이(二階)파의 추천을 받아 입각한 사쿠라다 담당상은 2016년 군 위안부에 대해 "직업으로서 매춘부, 비지니스였다"고 망언을 했다가 물의를 일으킨 바 있는 인물이다.

그는 전날 국회에서 당시의 발언에 대해 추궁을 받자 "이미 철회했다"며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형식상 받아들인 전후 70년의 아베 담화를 내각의 일원으로서 존중한다"고 답했다.

말실수·무책임 발언으로 비판받는 日 사쿠라다 올림픽담당상 (도쿄 교도=연합뉴스) 사쿠라다 요시타카(櫻田義孝) 올림픽 담당상(왼쪽)이 9일 각의(국무회의)에 입장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그는 잇단 말실수와 무책임한 발언으로 야권의 사퇴 압력을 받고 있다. 2018.11.9 bkkim@yna.co.kr

bkkim@yna.co.kr

☞ "'이수역 폭행' 피해주장 여성 욕설 영상 유튜브 확산"
☞ PC방 살인 유족 "동생도 '살인죄 공범' 적용해야"
☞ 컬링 팀킴 "팬 선물도 감독이 먼저 뜯어…"
☞ "이런 속옷 입으면 성관계 동의라고?"…여성계 '발칵'
☞ 조선시대 시한폭탄?…고창서 비격진천뢰 11점 발견
☞ 정문으로 뛰어나온 수험생 "고사장 잘못 찾아왔다"
☞ 장애인에 기내좌석에서 소변보라며 물병 건넨 저가항공사
☞ 상하이行 에어프랑스 승객이 시베리아에 사흘간 갇힌 이유
☞ 찹쌀떡부터 용돈까지…시대별 최고의 수능 선물은?
☞ 간호조무사가 처방전 위조해 향정신성의약품 구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