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곱창집을 호텔로..진념 전 부총리의 땅테크

김희정 기자 입력 2018. 11. 9. 03: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진 념 전 부총리(현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대학교 초빙교수) 일가가 서울 강남 한복판 노른자 자리에 들어선 호텔의 오너가 됐다.

 

8일 부동산투자업계에 따르면 진 념 전부총리와 가족 소유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113-5번지 대지에 지난달말 '알코브호텔 서울 매니지드바이 아코르호텔&앰배서더'(이하 알코브호텔서울)가 개장했다.

실제 호텔 소유주는 진 전부총리 일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삼성동 보유토지에 '알코브호텔 서울'신축..가족회사 차려 절세, 추후 아들에 매각할 듯
삼성동 선정릉 주변에 자리잡은 알코브호텔 서울 전경/사진제공=알코브호텔 서울
진 념 전 부총리(현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대학교 초빙교수) 일가가 서울 강남 한복판 노른자 자리에 들어선 호텔의 오너가 됐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선정릉을 내려다보는 위치에 4성급 호텔을 오픈하며 호텔업계에 진출한 것.
 
주식 간접투자로 고위공직자 중 재산증가 2위를 기록한 진 전부총리지만 자산을 불려준 효자는 부인이 점찍은 삼성동 땅이다. 2002년 초 재산공개 내역에 따르면 26억5775만원이던 자산은 현재 수백억 원 가치의 4성급 호텔로 불어났다.
 
8일 부동산투자업계에 따르면 진 념 전부총리와 가족 소유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113-5번지 대지에 지난달말 ‘알코브호텔 서울 매니지드바이 아코르호텔&앰배서더’(이하 알코브호텔서울)가 개장했다.
 
알코브호텔서울은 글로벌 호텔체인 아코르의 예약망과 로열티 프로그램(LeClub·르클럽)이 적용되는 국내 최초 부티크 호텔이다. 실제 호텔 소유주는 진 전부총리 일가다.
 
총 802.2㎡ 규모의 해당 부지는 당초 유명 곱창 맛집인 ‘오발탄 선릉점’이 세들어 있던 자리로 진 전부총리의 아내 서인정씨가 점찍은 땅으로 알려졌다. 2006년 1월 부부 공동명의로 매입했고 2010년 6월 외국계 금융회사에 재직 중인 아들 진 율씨가 부모로부터 각각 45㎡를 사들여 90㎡를 보유했다.
 
해당 부지는 일반상업지역으로 공시지가만 1㎡당 1609만원(올해 1월 기준), 국토교통부의 인근 실거래가를 고려하면 시가는 3.3㎡당 1억2000만원에 달한다. 봉은사로를 끼고 선정릉역까지 걸어서 5분 거리에 선정릉을 바라보는 노른자 땅이다.
 
알코브호텔 서울 최고층의 루프탑 바/사진제공=알코브호텔 서울
가족 3인이 지분을 공유한 해당 토지는 담보대출을 통해 호텔을 신축하면서 몇 배로 자산가치가 불어났다. 가족회사인 ㈜알제이홀딩스(자본금 6억5000만원)를 설립, 2015년 9월 100억~110억원 상당의 대출을 받았다. 현재 채권 최고액은 61억3200억원으로 대출원금이 50억원가량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표이사는 진 전부총리의 부인 서씨지만 진 율씨가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고 최대주주다. 추후 알제이홀딩스가 호텔 운영 수입으로 진 념 부부의 토지지분을 사들인다면 증여나 상속과정 없이 호텔 건물과 부지가 알제이홀딩스 소유가 된다. 그만큼 세금도 절약된다.
 
호텔 개발과 브랜딩은 부동산에 특화된 자산관리회사 승가헌이 맡았다. 한 부동산개발업계 관계자는 “토지의 활용성과 자산가치를 높이면서 세대간 부동산 직접 증여를 최소화했다”며 “알제이홀딩스의 호텔 운영수익을 통해 추후 호텔부지 전부를 매수할 수 있게 설계한 절세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진 전부총리는 2001년 8월부터 2002년 4월까지 재정경제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를 역임했다. 퇴임 후엔 M&A(인수·합병) 금융증권 국제거래 지식재산권 분야를 전문으로 하는 서정 법무법인 고문, LG전자 사외이사, 포스코 청암재단 이사, 전북대 석좌교수, 한국학중앙연구원 이사장을 역임했다.
[관련기사]☞[팩트체크]문재인 대통령, 월남 패망하는 모습 보고 희열 느꼈다?제주 사망 모녀, '정반대'서 시신 발견된 이유'쑤기' 김정숙여사 귀국..16년만의 퍼스트레이디 외교가 남긴것삼성 폴더블폰 베일 벗었다…"어떻게 접을까?"양진호 폭행 피해교수 "마약 복용…부인에게도 강요"

김희정 기자 dontsigh@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