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들, 文대통령 열렬한 환영..일부는 '눈물' 훔쳐

평양공동기자단,박응진 기자,나혜윤 기자 입력 2018. 9. 18. 10:26 수정 2018. 9. 18. 10: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을 위해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하자 북한 주민들이 열렬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

북한 주민들은 오전 문 대통령과 김 여사의 도착에 앞서 감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등장하자 손에 든 깃발과 꽃을 머리 위로 든 채 환호하면서 환영했다.

북한 주민들은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준비된 차량에 올라 평양순안국제공항을 빠져나갈 때까지도 깃발과 꽃을 흔들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평양회담] 인공기·한반도기·꽃 등 흔들고 환호성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순안공항도착을 환영하기위해 한반도기와 인공기를 든 평양시민들의 모습이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 문재인 대통령과 생중계 되고 있다. 2018.9.1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평양·서울=뉴스1) 평양공동기자단,박응진 기자,나혜윤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을 위해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하자 북한 주민들이 열렬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

평양에서 송출된 방송 영상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 여사를 태운 공군 1호기는 이날 오전 9시49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착륙,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오전 10시9분쯤 공군 1호기에서 내려 북측 땅을 밟았다.

북한 주민들은 손에 인공기와 한반도기, 꽃 등을 들고 공군 1호기 도착을 기다리고 있었다. 남성들은 주로 검은색 양복을, 여성들은 형형색색의 한복을 입었다. 북한 주민들이 북한에서 한반도기를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주민들은 오전 문 대통령과 김 여사의 도착에 앞서 감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등장하자 손에 든 깃발과 꽃을 머리 위로 든 채 환호하면서 환영했다. 한 남성은 제자리에서 폴짝폴짝 뛰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북측 김 위원장과 북한 인민군 의장대를 사열한 뒤 단상에서 내려와 북한 주민들 앞으로 지나가자 북한 주민들의 환호 소리와 환영의 몸짓은 더 격해졌다.

일부 북한 주민은 감정이 복받친 듯 손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도 보였다. 또 다른 북한 주민은 문 대통령을 보기 위해 인파를 헤쳐 고개를 내밀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을 향해 머리 위로 손을 흔들거나 박수를 치며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일부 북한 주민들과 악수를 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재차 북한 주민들을 향해 고개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북한 주민들은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준비된 차량에 올라 평양순안국제공항을 빠져나갈 때까지도 깃발과 꽃을 흔들었다. 문 대통령은 차량의 문을 열어 인사했다. 일부 북한 주민은 대열을 이탈해 차량 뒤를 쫓아가려다가 북측 관계자의 제지를 받았다.

pej86@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