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단독주택 경매 '역대 최다' 162명 입찰..'로또' vs '도박'

이인준 입력 2018. 9. 11. 11: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 성수동 단독주택 경매에 역대 최다 응찰자가 몰려 서울 주택 경매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11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10일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단독주택 경매에 162명이 참여했다.

이 주택은 성수전략정비구역 성수3지구에 있는 대지40㎡, 건물30.1㎡ 규모 단층 단독주택으로, 감정가 2억5513만원의 347%인 8억8888만원에 낙찰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서울 성수동 단독주택 경매에 역대 최다 응찰자가 몰려 서울 주택 경매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11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10일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단독주택 경매에 162명이 참여했다.

이 주택은 성수전략정비구역 성수3지구에 있는 대지40㎡, 건물30.1㎡ 규모 단층 단독주택으로, 감정가 2억5513만원의 347%인 8억8888만원에 낙찰됐다. 낙찰자는 개인이다.

박은영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성수동 재개발 물건은 경매시장뿐만 아니라 매매시장에서도 상당히 귀하다"며 "시세의 3분의 1에 못 미치는 가격으로 감정평가 금액이 나왔기 때문에 수일째 조회 수 상위권을 기록하며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말했다.

낙찰금액을 놓고 현장에 모인 투자자들이 술렁거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는 '로또에 당첨됐다'며 낙찰자를 격려했지만, 다른 한쪽에서는 '모험을 감수했다'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고 지지옥션측은 전했다. 성수3지구는 2011년 2월 전략정비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아직 조합 설립 전이다.

한편 같은 날 같은 법원에서 진행된 성동구 하왕십리동 소재 센트라스 아파트 경매에는 52명이 입찰했다. 이 아파트는 감정가 8억3700만원의 142%인 11억8509만원에 낙찰됐다.

ijoinon@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