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팀 "가을에 다시 만나자"..눈물 대신 웃음으로 작별

이도성 입력 2018. 9. 3. 22: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아시안게임은 어제(2일) 끝이 났지만 우리 '남북 단일팀'은 오늘(3일)이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여자 농구 선수들은 이번 가을 '통일 농구' 때 다시 만나자며 웃으며 헤어졌습니다.

자카르타에서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마지막 대화를 나누며 걸어오는 남북 코치, 꼭 잡은 두 손은 끝까지 놓지 않았습니다.

한 달간 가족처럼 지냈던 북측 선수들이 떠나는 날,

남측 선수들은 앞다퉈 짐을 들어주며 끝까지 함께 했습니다.

어깨를 두드리고, 끌어안으며 애써 웃었지만 서로를 바라보는 눈에는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노숙영/여자 농구 단일팀 (북측 선수) : 고생 많았습니다.]

애틋하게 손을 흔든 작별의 순간, 북측 선수들을 태운 버스가 떠나자 단일팀 이문규 감독은 목이 메었습니다.

[이문규/여자농구 단일팀 감독 : 서로 정을 나눴는데 막상 간다고 하니 우리 선수들도 좀…아마 그…행복한 마음으로 갔을 거라고 생각해요.]

남북 선수들은 헤어졌지만 이번 가을 통일농구에서 다시 만납니다.

단일팀 선수들의 이별에는 늘 눈물이 함께했지만, 오늘은 그래서, 웃으며 서로를 보냈습니다.

"엄마보다 자주 본다"고 할 정도로 교류가 잦아진 남북 탁구처럼, 단일팀은 이제 자연스러운 일상이 됐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는 2년 뒤 도쿄올림픽에서도 남북 단일팀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