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핏줄 아니다" 상봉 자리 박차고 일어난 할아버지

YTN 입력 2018. 8. 22. 11:18 수정 2018. 8. 22. 11:2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납북자 가족 중에 하나인 85살 이재일 할아버지 가족의 사연입니다.

이재일 할아버지는 동생인 76살 이재환 할아버지와 함께 금강산에 왔습니다.

첫 단체 상봉에서 1997년에 이미 숨진 북측의 형 대신 조카인 53살 리경숙 씨와 50살 리성호 씨를 처음으로 만났는데요.

상봉이 이뤄진 지 10분쯤 지났을 때 이재환 할아버지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습니다.

이 할아버지는 조카들이 아버지의 나이와 사망 시점도 모르고 있었다며 가족이 아닌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결국 북측 보장성원들이 호적까지 찾아와서 확인을 시켜줬고, 이후 상봉 행사에서는 자리를 지키고 있었지만, 이 할아버지는 끝내 의심을 거두지 못했습니다.

반면, 형 재일 씨는 조카들이 혈육이 맞다고 수긍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해집니다.

대한 적십자사 관계자는 촌수가 먼 가족들이 생전에 처음 만나다 보면 핏줄이 맞는지 반신반의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습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 YTN에서 직접 편집하는 뉴스 보기

[YTN 화제의 뉴스]
서울대공원 '시신 훼손' 용의자가 말한 살해 동기19호 태풍 '솔릭' 경로, 20호 태풍이 변수 된다"딸이 살려달라고 연락 왔는데"…오열하는 유가족2살 아이 세탁기에 가둔 아버지와 보모 '충격''사격 황제' 진종오의 마지막 꿈 날린 황당한 대회 운영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