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제외 우승후보-메시or호날두..귄도간의 선택

윤진만 입력 2018. 8. 19. 19: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맨체스터시티(이하 맨시티)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간(27)이 올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 라이벌로 리버풀과 첼시를 골랐다.

귄도간은 17일 개인 인스타그램에서 진행한 팬들과의 Q&A 코너에서 '만약 맨시티가 아니라면 어느 팀이 프리미어리그에서 우승할까?'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터키계 독일 국가대표 중앙 미드필더인 귄도간은 보훔, 뉘른베르크, 도르트문트를 거쳐 2016년 여름 맨시티에 입단해 2017-18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일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맨체스터시티(이하 맨시티)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간(27)이 올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 라이벌로 리버풀과 첼시를 골랐다.

귄도간은 17일 개인 인스타그램에서 진행한 팬들과의 Q&A 코너에서 ‘만약 맨시티가 아니라면 어느 팀이 프리미어리그에서 우승할까?’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여기에 “올시즌 첼시와 리버풀이 강력한 라이벌인 것 같다”고 답했다. 알찬 여름을 보낸 리버풀과 감독 교체를 통해 분위기를 쇄신한 첼시를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의 대항마로 꼽았다.


귄도간은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중 누구를 더 선호하는지를 묻는 말에는 “메시!”라고 답했다. ‘같이 뛰어본 공격수 중 최고의 재능을 갖췄던 선수’는 도르트문트 동료 마리오 괴체였다. “막 클럽(도르트문트)에 입단했을 때, 훈련장에서 보인 모습이 굉장했다.”

이밖에 카카가 어린시절 우상이었고, 셀틱파크가 지금까지 경험해본 경기장 중 가장 ‘미친’ 분위기를 연출했다고 밝혔다. 2013년 여름 찾아온 척추 부상은 축구경력뿐 아니라 그의 인생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돌아봤다.

터키계 독일 국가대표 중앙 미드필더인 귄도간은 보훔, 뉘른베르크, 도르트문트를 거쳐 2016년 여름 맨시티에 입단해 2017-18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일조했다. 2018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독일의 멤버 중 하나다.

사진=게티이미지, 일카이 귄도간 인스타그램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