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병역특례 형평성문제..BTS는?", 병무청장 "공감대 필요"

입력 2018. 7. 25. 18: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25일 "'방탄소년단'(BTS) 군 면제를 해달라는 얘기가 있어 병역특례를 주는 국제대회 리스트를 살펴보니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발레 콩쿠르 1위는 (병역특례 리스트에) 있는데 비보이 1등은 없다. 세계를 제패하는 게임대회도 없고, 연극은 있는데 영화는 없다"며 "지금 젊은이의 눈높이에 맞게 개편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회 국방위서 질의답변
방탄소년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25일 "'방탄소년단'(BTS) 군 면제를 해달라는 얘기가 있어 병역특례를 주는 국제대회 리스트를 살펴보니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바이올린, 피아노 같은 고전음악 콩쿠르에서 1등 하면 병역특례를 주는데 대중음악으로 빌보드 1등을 하면 병역특례를 주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싸이가 유튜브 조회 수 세계 신기록을 냈다. 전 세계인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엄청나게 크다"며 "그런데 (병역특례 리스트에) 온 국민에 꿈을 주고 젊은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것은 다 빠져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발레 콩쿠르 1위는 (병역특례 리스트에) 있는데 비보이 1등은 없다. 세계를 제패하는 게임대회도 없고, 연극은 있는데 영화는 없다"며 "지금 젊은이의 눈높이에 맞게 개편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기찬수 병무청장은 "병역특례 분야는 저희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협의해서 선정한다"며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으면 어렵다. 현실에 부합되게 할 수 있도록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 고은의 반격…'성추행 폭로' 최영미에 억대 소송
☞ '23개월 아기가 폭행에 장이 끊어져 죽었습니다'
☞ 전인권 "교도소 면회왔던 노회찬…잊지 않겠다"
☞ 깨끗한 바다 찾아 동해안까지 왔는데…황당한 광경
☞ '김부선 사과문' 대필의혹 주진우 "나는 제3자"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