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엄 문건 구체적"..내란 음모죄 적용 되나?

강연섭 입력 2018. 7. 21. 20:25 수정 2018. 7. 21. 20:5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어제 기무사의 계엄령 실행 계획의 내용이 공개되고 나서, 법조계 안팎에서는 내란 음모죄 적용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어떤 점에서 그런 건지, 강연섭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 리포트 ▶

현행법상 내란 음모죄가 성립되기 위해선 여러 요건이 필요합니다.

우선 내란의 목적인 국헌을 문란하게 할 목적이 충족돼야 하는데 어제 공개된 문건에는 헌법기관인 국회를 장악하는 방법이 상당히 구체적입니다.

[김남근/변호사·민변 부회장] "국회의원들을 잡아들여 국회가 계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라는 내용이 있어서 이 부분이 국헌을 문란하게 할 목적에 해당될 수 있습니다."

대법원은 지난 2015년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사건을 통해, 내란음모의 성립요건을 매우 구체적으로 밝힌 바 있습니다.

공격대상과 목표가 설정돼있고, 구체적인 실행계획과 이를 위한 의사의 합의가 있었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런데, 계엄문건에는 촛불시위를 억압하기 위한 시민들로 구체적인 공격대상을 정했고, 실제 군 병력 투입에 따른 구체적인 병력 운용 계획이 매우 상세히 담겨 있습니다.

[양홍석/변호사·참여연대 공익법센터장] "합의도 이런 계획을 서로 공유하고 보고하고 승인받아서 계속 (이뤄졌고), 이게 딱 하루 만에 만들어진 계획이 아니거든요. 이 전체의 과정이 하나의 합의과정으로 볼 수 있어요."

다만 탄핵심판 기각을 전제로 문건이 작성된 만큼 내란을 구체적으로 실행하겠다는 정도의 합의가 있었다고 볼 수 없다는 의견도 제시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소위 쿠데타로 불리는 군사반란 음모죄도 수사를 통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직무정지 기간 기무사가 독자적으로 계엄령을 실행하려고 준비했다면 적용이 가능하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MBC뉴스 강연섭입니다.

강연섭 기자 (deepriver@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