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점 유물 숨쉬는 곳..국립중앙박물관 '보물창고' 첫 공개

권근영 입력 2018. 7. 17. 21:5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의 보물창고라는 용산의 '국립중앙박물관'이 굳게 닫혀 있던 수장고 문을 열었습니다. 2005년 개관하고 처음입니다. 수천년의 세월을 견딘 유물 40만여 점이 있습니다.

권근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천 년의 미소', 국보 78호 반가사유상도, 화려한 백제 금관과 장신구도, 조선시대 사람들의 얼굴을 담은 단원 김홍도의 풍속화도, 모두 여기를 거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

[9개의 보안장치를 풀어야…]

굳게 닫힌 문을 하나하나 열고, 140m, 긴 복도를 지납니다.

박물관 19개 수장고 중 하나인 도자기실입니다.

바닥과 장은 모두 나무, 금속은 쓰지 않았습니다.

218개의 장 속에 각양각색의 도자기 7만 2000여 점이 차곡차곡 놓였습니다.

온도 20도, 습도 50%를 유지합니다.

연말에 전시될 고려 불상은 CT촬영 기기에 앉았습니다.

보존과학부는 문화재 종합병원입니다.

유물들이 여기서 진단과 치료를 받고 기운을 차려 국내외 전시실로 나갑니다.

연구원들은 가늠할 수 없는 시간과 함께 합니다.

[유혜선/보존과학부장 : 당시에 그 유물을 만들었던 장인들과 만나는 느낌을 받고, 장인의 마음으로 치료하고 있습니다.]

박물관의 낮과 밤, 보이지 않는 저 아래쪽에 수장고가 있고, 유물을 보살피는 손길이 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