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영화 9편 국내 공개 상영..남북 문화 교류 시작

김미희 입력 2018. 7. 10. 20:52 수정 2018. 7. 10. 21:2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북한이 만든 영화 9편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무런 제한 없이 일반에 공개 상영된다고 합니다.

4.27 판문점 선언 이후 첫 번째로 이루어진 남북 문화 교류입니다.

김미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우리 집에는 엄마가 쓰던 한 권의 책이 있다. 그 책에는 어머니의 꿈이 있었다…"

부모 잃은 3남매를 이웃집 열여덟 살 소녀가 돌보고 이들은 새로운 가족이 됩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북한 영화 <우리집 이야기>는 2016년 평양국제영화축전 최우수영화상과 여배우연기상 수상작입니다.

김정은 체제 이후 변화된 북한 영화의 특징을 엿볼 수 있습니다.

[전영선/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교수] "영화 자체가 일단 디테일해졌다. 심리 묘사라든가 북한 내부 생활 모습이라든가 이런 것들을 여과 없이 드러내는 점에서 많이 달라졌다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만 오늘 텔레비전에서 아동영화 한다고 했는데…" "맞아. 소년장수를 한다고 했어."

아동용 애니메이션 등 북한 영화 9편이 남측 관객들에게 선보입니다.

북한 영화가 국내에 처음 선보인 것은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직후 개봉됐던 <불가사리>.

이후 부산국제영화제 등에서 제한적으로 상영된 적은 있지만, 순수 북한영화가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누구나 볼 수 있게 된 건 처음입니다.

[최용배/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 "판문점 선언 이후부터는 무언가 조금씩 가능성이 열리기 시작했고요. 그래서 최초로 이번에 그런 (신청) 절차 없이 일반영화 볼 수 있듯이 영화제에 오시면 보실 수 있게 됐습니다."

최근 영화계에서는 우리 영화인들이 평양국제영화축전에 참석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고, 한국영화 100주년인 내년에는 남북의 영화인들이 함께하는 평창남북평화영화제도 추진됩니다.

MBC뉴스 김미희입니다.

김미희 기자 (bravemh@imbc.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