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뉴욕 검시관의 하루

입력 2018. 7. 6. 13:5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뉴욕 검시관의 하루 = 2001년부터 2년간 미국 뉴욕 검시관 사무소에서 검시관으로 일한 주디 멜리네크의 저서.

책에는 그가 262구의 시신을 부검하며 직접 보고 겪은 일상의 기록이 담겨 있다.

9·11 테러, 탄저균 생화학 테러, 아메리칸 항공 587편 추락 당시의 참혹했던 실상에 관한 이야기도 있다.

정윤희 옮김. 골든타임. 324쪽. 1만5천원. 2018.7.6

photo@yna.co.kr

☞ '또 다른 비극의 시작' 성폭행 피해 로힝야족 여성들의 출산
☞ "촛불집회 때 탱크·장갑차·특전사 동원 무장진압 계획"
☞ 강진 여고생의 삭발 미스터리…퍼즐 한조각 찾았다
☞ '남편 니코틴 살해' 부인 2심도 무기징역…집 두채 빼돌려
☞ 2만5천명 청원에도…사고낸 구급차 운전자 입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