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보다 싼 두부"..한전사장 전기료 인상필요 시사

이지원 2018. 7. 2. 19:2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전기요금을 연료가격 변동 등에 따라 정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전하며 전기료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김 사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을 "콩을 가공해 두부를 생산하는" 사람으로 비유하며 "이제는 두부값이 콩값보다 더 싸지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액화천연가스와 석탄 등 연료를 수입해 전기를 만드는 한전의 역할을 두부생산에 빗댄 것으로, 전기료와 연료비의 상관관계를 설명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김 사장은 심야 시간대 산업용 전기요금이 너무 저렴해 기업들이 전력 과소비를 일으킨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 연합뉴스TV 네이버 채널 구독   ▶ 생방송 시청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