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 MIC] '멀티골' 카바니, "계속해서 꿈꾸자"

김유미 입력 2018. 7. 1. 06: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멀티골로 포르투갈을 무너트린 우루과이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가 동료들에게 "계속해서 꿈을 꾸자"라고 독려했다.

카바니는 자신이 터트린 2골로 우루과이를 8강에 안착시켰다.

우루과이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경기 후 카바니는 "정말 흥분되고, 이 기분을 설명할 말이 없다. 행복하고 또 행복하다. 계속해서 꿈을 꿔야 한다"라고 기쁜 마음을 전하며 8강 그 이상을 노리겠다는 각오도 함께 전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WC MIC] '멀티골' 카바니, "계속해서 꿈꾸자"



(베스트 일레븐)

멀티골로 포르투갈을 무너트린 우루과이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가 동료들에게 “계속해서 꿈을 꾸자”라고 독려했다. 카바니는 자신이 터트린 2골로 우루과이를 8강에 안착시켰다.

우루과이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카바니는 전반 7분과 후반 17분 멀티골을 터트려 팀의 승리에 크게 기여했고, 경기 MOM으로 선정되는 영광까지 누렸다.

경기 후 카바니는 “정말 흥분되고, 이 기분을 설명할 말이 없다. 행복하고 또 행복하다. 계속해서 꿈을 꿔야 한다”라고 기쁜 마음을 전하며 8강 그 이상을 노리겠다는 각오도 함께 전달했다.

승리에 가장 큰 공을 세운 카바니지만, 후반 25분 무릎을 감싸 쥔 채 잔디 위로 주저앉았다. 그리고 크리스티안 스투아니와 교체됐다. 카바니는 부상에 대해 “통증을 느꼈고, 약간의 상처를 줬다. 우리는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살펴보기로 했다. 검사를 할 거고, 내가 동료들과 계속해서 함께할 수 있는지를 살필 것”이라면서 남은 경기에서 뛸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드러냈다. 경기 후 다수 매체는 카바니의 부상 정도가 심각하지 않을 거라 보도하기도 했다.

이제 우루과이는 8강에서 프랑스를 상대한다. 프랑스는 아르헨티나를 4-3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다수 선수들이 경고 누적으로 뛸 수 없는 가운데, 프랑스와 우루과이의 8강 경기는 오는 6일 오후 11시(한국 시각)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글=김유미 기자(ym425@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x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Copyright © 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