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서 참패한 독일의 공식 반응, '유구무언(有口無言)'

김태석 입력 2018. 6. 28. 01:26 수정 2018. 6. 28. 03: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독일이 한국전 패배에 충격이 매우 큰 듯하다.

유구무언, 독일축구협회(DFB) 공식 SNS는 한국전 직후 패배 소식을 전하면서 씁쓸한 심경을 전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7일 밤 11시(한국 시각) 카잔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3라운드 독일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독일의 충격은 매우 큰 듯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전서 참패한 독일의 공식 반응, '유구무언(有口無言)'



(베스트 일레븐)

독일이 한국전 패배에 충격이 매우 큰 듯하다. 유구무언, 독일축구협회(DFB) 공식 SNS는 한국전 직후 패배 소식을 전하면서 씁쓸한 심경을 전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7일 밤 11시(한국 시각) 카잔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3라운드 독일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후반 45+1분 김영권, 후반 45+5분 손흥민의 득점으로 독일을 격파했다. 한국은 F조에서 1승 2패를 기록, 같은 시각에 벌어진 경기에서 스웨덴이 멕시코를 꺾는 바람에 16강에 진출하진 못했다. 하지만 혼자 떨어지지 않았다. 마치 물귀신처럼 ‘디펜딩 챔피언’ 독일까지 탈락의 수렁으로 몰아넣는 데 성공했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승리였다. 객관적 전력상 두세 수 아래라는 비관적 전망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끝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마음이 컸을 뿐, 정말 독일을 꺾을 수 있으리라는 건 아마 신 감독이나 선수들도 쉽사리 생각하지 못했을 터다. 하지만 해냈다. 한국은 독일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독일의 충격은 매우 큰 듯하다. 독일은 국제 대회를 치를때마다 SNS를 통해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 당시 준결승서 브라질을 7-1로 격파했을 때 SNS를 통해 포르투갈어로 브라질에 심심한 위로를 보낸 것은 꽤나 유명한 일화다. 이번 월드컵 조편성이 나왔을 때도 마찬가지다. 독일은 한국과 같은 조에 묶였을 때 ‘16년 만에 다시 만났다’라는 의례적인 코멘트만 달아놓았다.

한국전 패배 이후에는 어땠을까? 독일은 SNS를 통해 한숨을 내쉬는 외질의 사진을 걸어놓으며 ‘Speechless. Germany are out of the 2018 FIFA World Cup’이라는 코멘트를 내놓았다. 유구무언이라며 독일의 월드컵 탈락 소식을 전한 것이다. 그럴 만했다. 독일은 조별 리그 시스템이 뿌리를 내린 후 이 단계에서 탈락한 건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당연히 충격은 그만큼 클 수밖에 없다. 독일은 이 패배로 말미암아 한동안 홍역을 앓을 듯하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독일 축구 국가대표팀 SNS 캡쳐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