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단계적 비핵화' 다시 언급..과감한 결단 내릴까

안정식 기자 입력 2018. 6. 1. 20:27 수정 2018. 6. 1. 22:2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 방식은 미국이 바라는 일괄타결이 아닌 단계적 비핵화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안정식 북한 전문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을 찾은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다시 밝혔습니다.

[조선중앙TV : 조선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고 일관하며 확고하다고 하시면서… ]

하지만 비핵화는 단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선중앙TV : 조미관계와 조선반도 비핵화를 각자의 이해에 충만되는 해법을 찾아 단계적으로 풀어나가며… ]

북한이 단계적, 동시적 해법을 주장해왔지만 김 위원장이 북한 공식 매체를 통해 단계적 해법을 언급하기는 처음입니다.

미국이 CVID와 일괄타결을 주장하며 북한의 결단을 촉구하고 있지만 비핵화 단계별로 체제보장과 경제지원을 받는 단계적 해법을 여전히 강조한 것입니다.

[홍현익/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 미국을 믿지 않아요.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만 보더라도 기후협약 깼죠, 이란과의 핵합의 깼죠, 과거의 정부가 했다고 다 깨는 미국을 어떻게 믿고…]

북한의 최종입장은 김영철 당 부위원장이 미국 방문을 마치고 귀환한 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입장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뒤, 미국이 바라는 과감한 결단을 할지 기존 입장을 고수할지에 따라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 여부가 최종 결정될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안정식 기자cs7922@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