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 선정 전 '인천-제주' 항로 표시..특정업체 내정 의혹

전영희 입력 2018. 5. 30. 21:23 수정 2018. 5. 31. 00: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선정업체 전 사장은 '해양부 차관' 출신

[앵커]

대저건설은 선정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배를 5년간 임대로 계약했습니다. 그리고 '인천~제주' 항로표지에 이렇게 도색까지 했습니다. 탈락업체들은 '특정 업체가 이미 내정됐던 것이 아니냐'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전영희 기자입니다.

[기자]

제 옆으로 보이는 배가 대저건설의 오리엔탈펄8호입니다.

2인천~제주 항로를 운항할 예정이지만, 현재는 광양의 한 부두에 정박해있습니다.

'인천~제주'라는 글씨가 선명합니다.

사업자가 선정되기도 전에 도색을 마쳤습니다.

대저건설은 7개 업체 중 유일하게 배를 미리 확보했습니다.

한 달에 5억 원, 연간 60억 원이 넘는 돈을 내는 조건으로 5년간 배를 빌린 겁니다.

[A 심사위원 : 될지 안될지도 모르고 배만 덜렁 빌려놓고 어떻게 하려고 그러는 거야 응? 내가 안 그래도 그거까지 물어봤어요.]

탈락업체들은 해양수산부 출신 인사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합니다.

[탈락업체 대표 : 전날까지도 제가 들었어요. 대저가 되니까 괜히 들러리 서지 말라고.]

대저건설은 사업자 선정 준비가 한창이던 올 1월, 주성호 전 국토해양부 2차관을 대표이사로 영입했습니다.

주 전 차관은 해운조합 이사장 재임 당시 세월호 참사에 책임을 지고 물러났습니다.

대저해운의 전 회장과 현 대표이사 역시 해양수산부 출신입니다.

대저건설과 인천해양수산청은 주성호 대표이사가 논란이 되자 2월말 물러났고,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 관련 리포트
세월호 참사 후 다시 열리는 뱃길…업체 선정 '의문투성이'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188/NB11643188.html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