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남북미 종전선언 추진"..정전협정 당사자 中 제외, 왜?

한세현 기자 입력 2018. 5. 27. 20:57 수정 2018. 5. 27. 22:5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7일) 회견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하면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 선언을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정전협정 당사자였던 중국을 빼 놓은 건 어떤 뜻일까요.

한세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질의응답에서 북미 회담 성공을 전제로 남·북·미 간 종전 선언 추진을 예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에 남·북·미 3자 정상회담 통해서 종전 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판문점 선언에는 종전 선언에 이은 평화협정 논의에 중국의 참여 가능성을 열어놨었지만 오늘은 종전 선언의 주체를 남·북·미 3국으로 압축했습니다.

더 나아가 남·북에 이은 북·미 간 핫라인, 또 남·북·미 3국 정상 간 핫라인 개설도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중국에 대해서는 한 차례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변심한 배후에 중국이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중국 시진핑 주석과 2차 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위원장의 태도에 다소 변화가 있는 거 같아서 실망스럽습니다.]

때문에 북미 회담 성공을 위해 중국의 영향력을 줄이기로 한 거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조성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 : 중국이 훼방을 놓는다, (북한의) 뒷문을 열어서 (협상을) 어렵게 한다, 이런 부정적 인식이 자리 잡았다고 보고 한미 정상회담 또 어제 남북 정상회담에서 남·북·미 종전 선언으로 정리된 게 아닌가….]

중국이 1953년 정전협정 당사자라는 점을 내세워 반발에 나설지 아니면 미국을 의식해 한발 물러설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최진화)    

한세현 기자vetman@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