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하루 앞두고 '가려진' 호국로 전두환 공덕비

입력 2018. 5. 17. 13: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5ㆍ18 민주화 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경기도 포천시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필이 새겨진 기념비를 천으로 가리는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이날 오전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와 민중당 당원 등 10여명은 국도 43호선 축석고개 입구에 있는 호국로 기념비 앞에 모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천 시민단체 "축석고개 기념비 철거해야" 기자회견

(포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5ㆍ18 민주화 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경기도 포천시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필이 새겨진 기념비를 천으로 가리는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이날 오전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와 민중당 당원 등 10여명은 국도 43호선 축석고개 입구에 있는 호국로 기념비 앞에 모여 기자회견을 열었다.

1987년 세워진 이 비석에는 전 전 대통령의 친필 글씨로 호국로(護國路)가 한자로 새겨져 있다. 이날 참가자들은 비석을 '학살자 전두환 죄악 증거비'라고 명명하고 당장 철거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축석고개 '전두환 공덕비' 철거 퍼포먼스 (포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국도 43호선 축석고개에서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가 호국로 기념비 철거를 요구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호국로라 불리는 국도 43호선은 1987년 완공됐으며 기념비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 친필 글씨로 호국로(護國路)가 한자로 새겨져 있다. 2018.5.17 andphotodo@yna.co.kr

참가자들은 "비석에 전두환이 호국로라는 명칭을 새겼는데, 전두환은 호국이라는 말을 할 자격이 없는 헌정 질서 파괴자"라며 "단순히 흉물스러운 돌덩어리 하나 없애는 게 아닌, 학살 범죄자 전두환에 대한 분노를 표현하고, 민주주의를 위해 피 흘린 애국자의 정신을 계승하고자 하는 다짐이다"라며 행사 취지에 관해 설명했다.

가려진 축석고개 '전두환 공덕비' (포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국도 43호선 축석고개에서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가 호국로 기념비 철거를 요구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호국로라 불리는 국도 43호선은 1987년 완공됐으며 기념비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 친필 글씨로 호국로(護國路)가 한자로 새겨져 있다. 2018.5.17 andphotodo@yna.co.kr

또, "현재 이 비석은 관리 주체가 모호하며, 포천시와 국토교통부, 국방부에서도 서로 떠넘기기만 하고 있다"며 "철거해도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다"며 비석 철거를 주장했다.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이들은 5m 높이 비석을 하얀 천으로 가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또, 비석 앞에는 '학살자 전두환 죄악 증거비'라고 적힌 현수막을 달아 호국로를 오가는 시민들이 볼 수 있게 했다.

민중당 관계자는 "철거에 대한 적절한 조치나 답변이 있을 때까지 이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석이 서 있는 국도 43호선(25.8㎞)은 1985년 2월 착공해 1987년 12월 완공했으며, 사업은 건설부와 국방부 6공병여단이 시행했다.

호국로 기념비 아래에는 비석이 세워진 경위를 설명하는 녹색 현판이 있다.

현판에는 "개국이래 수많은 외침으로부터 굳건히 나라를 지켜온 선열들의 거룩한 얼이 깃든 이 길은 전두환 대통령 각하의 분부로 건설부와 국방부가 시행한 공사로써 '호국로'라 명명하시고 글씨를 써주셨으므로 이 뜻을 후세에 길이 전한다"고 적혀 있다.

원래 축석초교 입구에 있던 기념비가 43번 국도 확장과정에서 이곳으로 옮겨져 주민들의 눈에 띄게 되면서 지역사회에서는 철거 요구가 꾸준히 있었다.

jhch793@yna.co.kr

☞ MLB 최고령 콜론, 164㎞ 공 맞고도 멀쩡…'뱃살' 덕분
☞ 트럼프의 독설 또…"몇몇은 사람 아니라 짐승"
☞ 성추행 이서원 KBS '뮤직뱅크' MC도 결국 하차
☞ "매 맞지 않게 도와주세요" 현직 경찰관 靑국민청원
☞ 240만명의 아기들을 구한 할아버지의 '마지막 헌혈'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