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몰랐다는 안태근..검찰 "사건 직후 간부에게 경고받아"

입력 2018. 5. 17. 07:33 수정 2018. 5. 17. 11: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자신이 성추행한 후배 여검사에게 인사보복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태근 전 검사장은 본인의 성추행 소문이 퍼졌다는 사실을 범행 직후인 2010년 10월께 이미 알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안 전 검사장이 본인의 성추행을 알고 있었는지는 인사보복 동기를 따지는 데 중요한 단서여서 재판에서 검찰의 조사 결과가 사실로 인정될지 관심을 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당시 법무부 간부 "술먹고 사고 치지 말라"..安 "서 검사 반드시 날려야"
성추행 몰랐다는 안태근 (CG) [연합뉴스TV 제공]

당시 법무부 간부 "술먹고 사고 치지 말라"…安 "서 검사 반드시 날려야"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자신이 성추행한 후배 여검사에게 인사보복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태근 전 검사장은 본인의 성추행 소문이 퍼졌다는 사실을 범행 직후인 2010년 10월께 이미 알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서지현 검사가 올해 1월 성추행 피해 사실을 언론에 공개하기 전까지는 관련 사실을 몰랐다는 안 전 검사장의 당초 주장과 배치되는 것이다.

안 전 검사장이 본인의 성추행을 알고 있었는지는 인사보복 동기를 따지는 데 중요한 단서여서 재판에서 검찰의 조사 결과가 사실로 인정될지 관심을 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안 전 검사장의 공소장에는 그가 2010년 10월 성추행 범행 직후 이 사실이 검찰 내부에 알려졌다는 점을 당시 법무부 간부에게서 전해 들은 정황이 기재돼 있다.

당시 서 검사가 근무하던 서울북부지검 간부들을 통해 피해 사실을 보고받은 이 간부는 안 전 검사장을 불러 "성추행 관련 소문이 돌고 있는데 술 먹고 사고 치지 말라'고 경고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반면 안 전 검사장은 올해 1월 서 검사가 성추행 의혹을 폭로할 때까지 전혀 관련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사건이 발생했다는 장례식장에서는 만취 상태였기 때문에 전혀 기억이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울러 서 검사가 성추행 피해를 봤다는 걸 모르고 있었는데 인사보복을 할 이유가 없다고 안 전 검사장은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은 안 전 검사장이 법무부 간부로부터 경고를 받은 시점에 이미 본인이 가해자라는 점을 알았다고 보고 있다.

특히 성추행 문제 때문에 향후 자신의 검찰 내 입지가 좁아질 것을 우려하다가 2015년 검찰 인사를 책임지는 검찰국장에 임명되자 서 검사를 통영지청으로 발령했다는 게 검찰의 결론이다.

서 검사를 서울과 떨어진 통영지청으로 보내 육아와 업무를 병행할 수 없도록 여건을 만들어 스스로 검찰에서 사직하도록 유도하려는 의도였다는 것이다.

안 전 검사장은 자기 뜻대로 인사가 관철되지 않으려 하자 검찰인사위원회에서 "서 검사를 반드시 날려야 한다"는 발언까지 하며 서 검사의 통영지청 발령을 강력하게 주장했던 것으로도 조사됐다.

검찰은 이런 정황을 뒷받침하는 참고인 진술을 다수 확보해 법원에 증거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당사자인 법무부 간부는 안 전 검사장에게 경고한 사실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향후 재판과정에서 사실관계를 둘러싼 공방이 예상된다.

hyun@yna.co.kr

☞ 트럼프의 독설 또…"몇몇은 사람 아니라 짐승"
☞ 성추행 이서원 KBS '뮤직뱅크' MC도 결국 하차
☞ "매 맞지 않게 도와주세요" 현직 경찰관 靑국민청원
☞ "5·18 당시 계엄군 소총에 대검 장착"…사망자 다수 '자상'
☞ 240만명의 아기들을 구한 할아버지의 '마지막 헌혈'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