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틀 엿가락처럼, 유리창 산산조각..아수라장된 한전원자력연료

입력 2018. 5. 16. 18: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6일 오후 폭발 사고가 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 주변은 아수라장이었다.

산산조각이 난 유리가 건물 옆 바닥과 주차된 차량 위로 어지럽게 떨어져 있었다.

건물 외부에 설치된 철제 배관 역시 찢어져 바닥에 떨어졌다.

폭발은 이날 오후 2시 22분께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에서 집진시설 증축공사를 하다 발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집진시설 증축공사 중 배관 절단하다 폭발..6명 부상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6일 오후 폭발 사고가 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 주변은 아수라장이었다.

산산조각이 난 유리가 건물 옆 바닥과 주차된 차량 위로 어지럽게 떨어져 있었다.

산산조각이 난 유리창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6일 폭발 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인근에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나 있다. 이 사고로 근로자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018.5.16

유리조각 등 파편은 건물 밖 10m까지 튀어 폭발 당시 충격을 가늠케 했다.

알루미늄 창틀은 폭발 충격으로 엿가락처럼 크게 휘어 바닥에 나뒹굴었다.

건물 외부에 설치된 철제 배관 역시 찢어져 바닥에 떨어졌다.

건물 내부는 더 처참했다.

천장재 일부와 형광등까지 천장과 분리돼 바닥으로 늘어져 있었다.

벽 일부는 그을려 시커멓게 변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경찰, 소방당국은 폭발이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철제관을 이리저리 살피며 감식했다.

폭발 사고 난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내부 (대전=연합뉴스) 16일 폭발 사고가 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경찰관이 건물 내부를 살피고 있다. 이 사고로 다친 근로자 6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2018.5.16 [독자 제공=연합뉴스]

폭발은 이날 오후 2시 22분께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에서 집진시설 증축공사를 하다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인근에 있던 한전원자력연료 직원 등 총 6명이 화상 등 크고 작은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한전원자력연료 관계자는 "집진시설 증축공사 과정에서 그라인더로 배관을 절단하다 생긴 불꽃이 흄 등 분진과 만나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폭발이 일어난 곳은 방사능 물질과 관련이 없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폭발 사고 현장 살피는 국과수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6일 폭발 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 등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이 사고로 근로자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018.5.16

대전소방본부도 사고 직후 방사능 수치를 측정한 결과 100nSv/h로 나와 정상 수준인 것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1차 감식을 마쳤고 조만간 2차 감식을 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라며 "원인을 확인하는 대로 과실 여부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경수로 및 중수로용 원자력 연료를 생산하고 있다.

soyun@yna.co.kr

☞ "전두환 다녀간 날 밤 발포명령…실탄 무장 지시받아"
☞ "너무 해!" 마클 가정사 파헤치는 언론에 英왕실 속앓이
☞ 한겨레 기자, 필로폰 투약 혐의…"모발 양성반응"
☞ 안네의 일기에 '야한 농담'…2쪽 분량 새로 발견
☞ "쾅하더니 비명"…인도 고가도로 붕괴로 최소 12명 사망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