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플래시 울브즈 '무진' 김무진 "롤모델 '피넛'과의 대결, 설렌다"

남윤성 입력 2018. 5. 9. 23: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에 인터뷰에서 킹존 드래곤X의 정글러 '피넛' 한왕호가 롤모델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 한 대회에서 만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

플래시 울브즈의 정글러 '무진' 김무진이 롤모델인 한왕호와의 대결을 앞두고 설렌다는 소감을 밝혔다.

과거 인터뷰에서 '피넛' 한왕호가 롤모델이라고 언급했던 김무진은 "MSI 본선에서 한왕호가 속한 킹존과 상대하게 되는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오늘과 같은 경기력만 나온다면 대등한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플래시 울브즈의 정글러 '무진' 김무진(사진=네이버 생중계 화면 캡처).

"전에 인터뷰에서 킹존 드래곤X의 정글러 '피넛' 한왕호가 롤모델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 한 대회에서 만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

플래시 울브즈의 정글러 '무진' 김무진이 롤모델인 한왕호와의 대결을 앞두고 설렌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무진이 속한 플래시 울브즈는 9일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EU LCS 경기장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8 플레이-인 스테이지 2R 2일차 갬빗 e스포츠와의 대결에서 1세트만 어렵게 이겼을 뿐 2, 3세트에서 완승을 거두면서 그룹 스테이지에 올라갔다. 

'Karsa' 헝하오슈안의 뒤를 이어 플래시 울브즈의 주전 정글러로 활약하고 있는 김무진은 "'Karsa' 헝하오슈안이 워낙 잘했고 팀을 세계 대회에서도 높은 자리에 올려 놓았던 선수여서 여전히 부담이 된다"라면서도 "이번 MSI가 내게 큰 의미가 있는 대회인데 일단 그룹 스테이지까지 올라가서 부담을 많이 덜었다"라고 말했다.

과거 인터뷰에서 '피넛' 한왕호가 롤모델이라고 언급했던 김무진은 "MSI 본선에서 한왕호가 속한 킹존과 상대하게 되는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오늘과 같은 경기력만 나온다면 대등한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플래시 울브즈가 작년에 MSI에서 3위에 올랐는데 이번에는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 같은지 묻는 질문에 김무진은 "지금처럼 경기력이 나온다면 작년보다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 생각하며 킹존 드래곤X가 가장 신경 쓰이는 팀"이라고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게임.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