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명박, 1996년 선거때 다스에서 매일 마대자루로 돈받아 썼다"

하정호 2018. 4. 10. 06: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구속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96년 제15대 서울 종로구 국회의원 선거 때 다스(당시 대부기공)에서 매일 같이 마대자루로 돈을 받아와 사용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 대표는 이날 세계일보와 가진 이메일 인터뷰에서 "(1996년 제15대) 종로(국회의원) 선거를 치르면서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이자 당시 다스 사장인) 김재정씨가 매일같이 대부기공(현 다스)에서 돈다발을 실어 날랐다"고 증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추적스토리-이명박 첫 고발자 김유찬 인터뷰上-①]
1996년 제15대 국회의원 선거 유세에서 이명박 당시 신한국당 후보(왼쪽 두번째)와 함께 거리유세 중인 김유찬 전 비서관(당시 유세팀장 겸직). 그는 이 후보의 종로지역구 당선에 기여를 했음에도 그의 인간성에 환멸을 느껴 선거 직후 그와 결별을 했다고 밝혔다. 김유찬 대표 제공
구속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96년 제15대 서울 종로구 국회의원 선거 때 다스(당시 대부기공)에서 매일 같이 마대자루로 돈을 받아와 사용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은 당시 급여 등 지구당 조직에 지급된 자금 이외의 선거기획으로만 13억원 정도를 사용하는 등 모두 60억원 정도 사용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비서관이었던 김유찬 SIBC(SIBC international Ltd) 대표는 9일 “(당시) 나는 선거기획을 했기에 돈 흐름을 어느 정도 들여다보고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세계일보와 가진 이메일 인터뷰에서 “(1996년 제15대) 종로(국회의원) 선거를 치르면서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이자 당시 다스 사장인) 김재정씨가 매일같이 대부기공(현 다스)에서 돈다발을 실어 날랐다”고 증언했다.

그는 이어 “(종로구 선거기획을 맡고 있던) 내 손에 의해 집행된 액수만도 대략 13억원 정도 됐다”며 “지구당 조직쪽에서 나간 것은 아예 계산이 안된 액수였는데, 당시 돈으로 종로선거에서 약 60억원 정도는 족히 썼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두바이에서 아침운동을 하고 있는 김유찬 대표. 해외에서 활동 중인 김 대표는 늘 규칙적인 생활로 건강을 다진다고 알려왔다. 김유찬 대표 제공
김 대표는 또 “이 전 대통령 주변은 대부분 한몫 챙기려는 이들이 대부분이어서 자갈밭에 물붓기식으로 돈이 빠져나갔다”며 “(당시 수행비서) 이모씨를 통해 거의 매일 수억씩 현금을 대부기공(현 다스)에서 마대자루로 가져와 이 비용을 충당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그냥 돈으로 유권자를 샀다고 하는 게 정확한 표현일 것”이라며 “(1996년 제15대) 종로선거는 전형적인 금권선거 즉 돈선거였다”고 회고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 앞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영장청구서에서 다스자금으로 지구당이나 선거캠프 급여 등을 지급하고 다스직원을 선거사무소 경리 등에 일하게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표는 자신의 책 <이명박 리포트>(2007)에서도 “이 의원이 대부기공의 돈으로 선거조직의 많은 이들의 급여를 지급하고 지구당 당직자들에게 ‘부장’ ‘과장’ 등 대부기공 직원의 직책도 마음대로 부여했다”고 기록하기도 했다.

중국 투자자 Li Yin Xiang 회장과 홍콩의 한 음식점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김유찬 대표. 김유찬 대표 제공
그는 이 전 대통령과 다스와의 관계와 관련, “여러 차례 김재정 사장이 부동자세로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장면을 보곤 했다”며 “이미 당시 대부기공은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는 것은 참모들 사이에서 비밀도 아니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2000년대초 서울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 내 국제비즈니스센터(IBC)사업과 관련, “당시 서울시장이던 이 전 대통령이 외자유치가 안돼 내부적으로 수의계약으로라도 추진했던 사업을 갑자기 공개입찰 방식으로 바꾸라고 지시하면서 좌초하게 됐고, 13억원의 손해를 봤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최종 사업권을 따낸 최모 대표가 이 전 대통령을 3차례 만났는데, 이 전 대통령이 ‘김유찬에게는 절대 이 사업권을 안줄 것’이라고 여러 차례 얘기하더라고 전했다”며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이 주도했던 IBC 사업을 고의적으로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이 1995년 제14대 전국구 국회의원 때 인연을 맺었고, 제15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종로구 선거기획업무를 전담했다가 당선 후 결별했다. 그는 이후 1996년 9월 양심 선언, 2007년 2차례 기자회견과 두 차례에 걸쳐 책 <이명박 리포트>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그는 이것이 문제가 돼 2007년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돼 444일 동안 옥고를 치렀다. 한때 행방불명된 것으로 알려졌던 김 대표는 현재 홍콩과 두바이에서 자산운용사를 운영하고 있다고 전해왔다.


하정호 기자 southcross@segye.com
영상=이우주 기자 spacelee@segye.com

Copyright ©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