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 내세우며 설립한 청계재단..실상은 '비자금 세탁소'?

임지수 입력 2018. 4. 9. 20:16 수정 2018. 4. 9. 23: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살아갈 집 한 칸이면 족하다" 전 재산 환원 선언
공약 미이행 논란에 재단 설립했지만..

[엥커]

이 전 대통령은 청계 재단을 설립하면서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자신의 재산을 쓰겠다고 말했습니다. 물론 당시부터 이것을 믿지 않는 사람들은 많이 있었죠. '살아갈 집 한 칸이면 족하다'는 대선 당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는 논란이 일자 집권 2년 차에 재단 설립을 발표한 겁니다. 하지만 청계 재단이 지급한다던 장학금 등은 갈수록 줄었고, 대신 이 전 대통령은 이 기간에 자신의 '차명 재산'을 관리하는데 재단을 동원했습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선을 코앞에 둔 지난 2007년 12월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자신과 부인이 살아갈 집 한 칸이면 족하다면서 그 밖에 가진 재산 전부를 내놓겠다고 약속한 겁니다.

하지만 집권 2년 차가 되도록 재산 환원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고, 이에 대한 비판도 늘었습니다.

그러던 2009년 7월, 장학금 지급 등을 위해 청계 재단을 설립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재산을 자식에게 물려주지 않고 사회를 위해 써야겠다고 오래전부터 생각했다"며 "가난하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분들을 위해 재산을 쓰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청계재단의 장학금 지급액은 설립 6년 뒤 절반 넘게 줄었습니다.

이번 검찰 수사에서 청계 재단이 입주한 영포빌딩 지하 2층은 차명 재산과 관련한 장부 등이 무더기로 나오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청계 재단과 영포 빌딩이 사실상 이 전 대통령의 '비자금 세탁소'였다고 판단했습니다.

(화면제공 : MBC)
(영상디자인 : 이창환)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