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포늪에 '멸종위기' 황새 한 쌍 찾아왔다

홍태화 기자 입력 2018. 2. 21. 15: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잠정 목록에 등재된 경남 창녕 우포늪에 천연기념물 제199호인 황새 한 쌍이 날아왔다.

지난 20일 우포늪 지킴이로 활동하는 환경감시원 주영학 씨는 이 황새 한 쌍을 처음 관찰한 뒤 촬영했다.

창녕군은 "세계적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황새 한 쌍이 우포늪에서 관찰된 것은 30∼40년만"이라고 전했다.

군은 "우포늪에서 야생 황새가 한 쌍이나 발견된 것은 그만큼 자연 생태환경이 좋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남 창녕군 우포늪을 찾은 세계적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 한 쌍./연합뉴스
[서울경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잠정 목록에 등재된 경남 창녕 우포늪에 천연기념물 제199호인 황새 한 쌍이 날아왔다.

지난 20일 우포늪 지킴이로 활동하는 환경감시원 주영학 씨는 이 황새 한 쌍을 처음 관찰한 뒤 촬영했다. 이틀째 우포늪에 머무는 황새 한 쌍은 다리에 개체식별번호가 없어 야생으로 추정된다.

창녕군은 “세계적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황새 한 쌍이 우포늪에서 관찰된 것은 30∼40년만”이라고 전했다. 군은 “우포늪에서 야생 황새가 한 쌍이나 발견된 것은 그만큼 자연 생태환경이 좋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창녕군은 올해 상반기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10년간 복원작업을 통해 키워온 천연기념물 제198호 따오기를 우포늪으로 날려 보낼 계획이다. 이번 황새 한 쌍의 방문이 더욱 반가운 이유다.

/홍태화인턴기자 taehwa@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