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 "오승환, 텍사스와 계약 무산..팔 문제 발견"

입력 2018. 2. 18. 04:45 수정 2018. 2. 18. 09: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발표가 더뎌지던 오승환(36)과 텍사스의 계약이 전면 무산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의 텍사스 담당기자 T.R 설리번과 미 '팬랙스포츠' 존 헤이먼 등 각종 비트라이터들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일제히 "텍사스와 오승환의 계약이 무산됐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미 현지에서는 "오승환과 텍사스의 계약이 무산되는 것 아닌가?", "메디컬테스트에서 이상이 생긴 것 아닌가?"하는 추측성 보도를 이어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투산(미 애리조나주), 최익래 기자] 발표가 더뎌지던 오승환(36)과 텍사스의 계약이 전면 무산됐다. 메이저리그 생활을 이어가려던 오승환의 행보에 제동이 걸렸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의 텍사스 담당기자 T.R 설리번과 미 '팬랙스포츠' 존 헤이먼 등 각종 비트라이터들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일제히 "텍사스와 오승환의 계약이 무산됐다"고 전했다.

구체적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메디컬테스트에서 문제가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 T.R 설리번은 "들리는 바에 따르면, 계약을 무산시킬 만한 육체적인 문제가 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텍사스 유력지 '댈러스모닝뉴스'는 구체적 설명을 보탰다. 이 매체의 에반 그랜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메디컬테스트에서 MRI를 진행했는데 당황스러운 팔 문제가 발견됐다. 때문에 텍사스는 계약을 취소했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존 다니엘스 텍사스 단장은 이 안건에 대해 코멘트를 거부했다.

당초 예상과 다른 전개다. 미 스포츠 매체 '디애슬레틱' 켄 로젠탈은 7일(한국시간) "FA 오승환이 텍사스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최초 보도했다. 오승환은 8일 댈러스로 이동, 구단 메디컬테스트를 진행했다. 하지만 일주일이 넘도록 계약 소식이 없었다.

이를 두고 미 현지에서는 "오승환과 텍사스의 계약이 무산되는 것 아닌가?", "메디컬테스트에서 이상이 생긴 것 아닌가?"하는 추측성 보도를 이어갔다. 오승환 측에서는 별다른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

계약이 무산됨에 따라 오승환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미 현지에서는 "샌프란시스코에서도 오승환의 영입을 제안했다. 하지만 오승환이 마무리 자리를 보장한 텍사스와 계약했다"고 전한 바 있다. 오승환의 계약이 무산되면서 타 팀의 러브콜이 들어올 수도 있지만, 그 이유가 건강상의 문제라면 가치는 한결 떨어질 수밖에 없다.

오승환의 행보가 여러 모로 복잡해졌다. /ing@osen.co.kr

[사진] 파파고(미 애리조나주)=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