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의원 40% "헌법서 '자유' 빼자"

입력 2018. 2. 4. 20:12 수정 2018. 2. 4. 20:32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개헌안을 마련하면서 '자유'라는 단어를 뺀다고 발표했다가 한밤 중에 번복한 적이 있지요. 오늘 보충 설명을 내놓았습니다.

6대4로 정도로 현재의 헌법조문을 수정하지 말자는 쪽이 다수라고 설명했습니다.

송찬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헌법 4조는 한반도 통일 때 어떤 정체성을 추구할지를 말하고 있습니다.

현재 헌법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가 근간이라고 적시하고 있습니다.

북한 같은 독재체제, 유일 정당 체제로 통일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는 의미로 헌법재판소는 설명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6대4로 생각이 갈립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수정해 보자 이런 입장도 4쯤은 됐고요. 대략 6쪽의 입장은 여러 논란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현행대로…."

민주당 소속 의원 설문결과 '자유'를 빼자는 의견에 40%가 동의했다는 뜻입니다.

민주당은 6대4로 한쪽이 우세했던 만큼 의원총회 때 찬반 격론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의총에서 현행 그대로 두는 것으로 이의 없이 통과시켰다"고 말했습니다.

한밤중 정정은 해프닝이었을 뿐이라는 뜻입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정태옥 / 자유한국당 대변인]
"40%나 되는 민주당 의원이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기본 신념이 없는 정당이라는 것에 우리 온 국민은 굉장히 걱정하고…."

채널A 뉴스 송찬욱입니다.

song@donga.com
영상취재: 윤재영 이승훈
영상편집: 이승근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