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MB 국정원, DJ 비자금 캐려고 美 국세청 직원에 뇌물"

김혜민 기자 입력 2018. 1. 31. 20:48 수정 2018. 1. 31. 22:3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의 또 다른 수사 내용 하나 더 전합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 의혹을 캐기 위해 비밀 프로젝트를 가동했는데 여기에 동원된 국세청 직원들이 관련 정보를 알아보기 위해 미국 국세청 직원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김혜민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오늘(31일) 오후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이현동/전 국세청장 : (김대중 전 대통령 음해성 정보 제공하신 게 맞나요?) …….]

이 전 청장은 지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을 추적하는 국정원의 비밀공작, 일명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에 참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앞서 이 전 청장이 국정원으로부터 공작금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받은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청장이 국세청 직원들에게 공작금을 건네고 김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을 찾으라고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국세청 직원들이 관련 정보를 알아보기 위해 미국 국세청 공무원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넸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사실이라면 국정원에서 불법적으로 빼돌려진 특수활동비가 국세청을 거쳐 미국 국세청에까지 흘러 들어갔다는 얘기입니다.

'데이비드슨 프로젝트'는 2년 넘게 지속됐지만,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과 관련된 어떤 증거도 찾지 못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습니다.

검찰은 국세청장이 국정원장의 요청만으로 정치 공작에 참여했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이현동 전 청장을 상대로 지시를 내린 더 윗선이 누구인지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위원양)  

▶ 다스 창고에서 '대통령 기록물'…검찰 "유출 수사 검토"
  

김혜민 기자kh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