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시절 'DJ 뒷조사' 협조?..이현동 檢 소환

조국현 입력 2018. 1. 31. 20:30 수정 2018. 1. 31. 21:4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해외에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있다는 풍문을 확인하기 위해서 이명박 정권 국정원이 김 전 대통령 서거 후에 벌인 공작이 바로 '데이비슨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에 협조한 대가로 거액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오늘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조국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두한 이현동 전 국세청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굳게 입을 다물었습니다.

(금품 받은 것 인정하십니까?) "…."

이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초고속 승진을 거듭하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 국세청장을 지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청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국정원의 뒷조사, 이른바 '데이비슨 프로젝트'에 협조한 대가로 수천만 원을 받은 걸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결과 국정원은 전담팀까지 꾸려 "김 전 대통령이 차명으로 해외에 비자금 수조 원을 보유하고 있다"는 뜬소문을 조사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010년부터 2년여 간 국세청까지 동원한 뒷조사가 자행됐지만 아무것도 찾아내지 못했고 여기에는 사용목적이 엄격하게 제한된 대북 공작금 수억 원이 낭비됐습니다.

검찰은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의 대북 공작금 유용 사건을 수사하다 이 전 청장의 연루 의혹을 파악했다며 뒷조사를 도운 국세청 내부 관련자도 추가 확인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전 청장이 국세청 차장 시절부터 국정원의 돈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돼 윗선의 지시에 따른 국세청 차원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안원구/전 대구지방국세청장] "(국세청이) 금융 추적조사를 할 수 있으니까 마치 탈세자를 조사하는 것처럼 해놓고 그 일을 시켰을 가능성이 높아요."

한편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뒷조사를 위해 대북공작금 10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의 구속 여부는 오늘 밤늦게 결정될 예정입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조국현기자 (jojo@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