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연합 건물 지어주고..5년간 기밀 해킹한 中

이우승 입력 2018. 1. 30. 20: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이 아프리카 55개 회원국을 둔 아프리카연합(AU)을 상습적으로 해킹했지만, 중국의 영향력을 의식한 피해 당사국들이 대응하지 못한 채 속앓이만 하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이 아프리카에 대규모 투자를 하는 점을 감안해 피해 당사국과 AU가 해킹 사실을 쉬쉬하면서 적극 대응하지 않은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FT, AU 관계자 폭로 보도/'차이나머니' 투자 받은 회원국들/ 피해사실 알고도 1년간 항의 못해/ 中 당국선 "근거 없는 보도" 부인

중국이 아프리카 55개 회원국을 둔 아프리카연합(AU)을 상습적으로 해킹했지만, 중국의 영향력을 의식한 피해 당사국들이 대응하지 못한 채 속앓이만 하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AU 관계자들은 지난 5년 동안 중국이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 있는 AU 본부 컴퓨터시스템을 거의 매일 밤 해킹해 비밀자료 등을 몰래 다운로드했다고 비판했다. AU 본부(사진)는 중국이 2억달러(약 2100억원)를 지원해 중국 국영회사인 중국건축공정총공사(CSCEC)가 건설했다.

프랑스의 르 몽드는 이와 관련해 AU 본부 청사가 완공된 2012년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매일 0시부터 오전 2시까지 해킹이 집중됐으며, 중국 상하이 서버로 AU의 비밀자료가 복사돼 전달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은 지난 1년 동안 외부에 공개되지 않았다. 중국이 아프리카에 대규모 투자를 하는 점을 감안해 피해 당사국과 AU가 해킹 사실을 쉬쉬하면서 적극 대응하지 않은 것이다. 이는 아프리카 국가와의 관계에서 중국의 우월적 지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FT는 분석했다.

특히 아프리카 국가가 정보기술(IT) 보안 측면에서 중국 IT 회사에 매우 취약하다는 사실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FT는 평가했다. 실제 중국은 아프리카의 통신인프라 구축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다. 국제 컨설팅업체 매킨지는 “중국 휴대전화·통신장비기업 화웨이와 ZTE(中興)가 아프리카 통신 기반 시설의 대부분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케냐 나이로비의 투자분석가 알리칸 삿추는 “이번 해킹은 아프리카 국가가 중국에 어떠한 영향력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부분적으로 보여줬다는 점에서 정말로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AU 연례 정상회의에 참석한 한 아프리카 외교관은 “이 사안으로 엄청난 분노가 있다.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이에 대해 “근거 없는 보도로 완전히 난센스”라고 부인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