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시절 국정원 대북공작금으로 DJ·노무현 뒷조사

허유신 입력 2018. 1. 29. 20:46 수정 2018. 1. 29. 21: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국정원의 대북공작금도 엉뚱하게 쓰였다는 소식입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이 돈이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풍문성 비리 의혹을 캐는 데 쓰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이 개인적으로 쓰는 호텔 스위트룸을 빌리는 데도 수십억 원이 전용됐다고 합니다.

허유신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원세훈 전 원장 재임 당시 국정원이 대북 관련 업무에 써야 할 10억 원대의 대북 공작금을 빼돌렸습니다.

용도가 엄격히 제한된 대북공작금은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이 스위스 비밀계좌에 거액을 숨겨뒀다는 풍문성 의혹을 확인하는 데 낭비됐습니다.

대북공작금은 또 원 전 원장 개인을 위한 용도로도 사용됐습니다.

대북공작금을 몰래 빼내 1년 임차료만 수십억 원에 달하는 최고급 호텔 스위트룸을 빌려 원 전 원장 개인이 이용한 것입니다.

부인의 사적 이용을 위해 10억 원의 공작금을 빼내 안가 인테리어를 바꿔준 데 이어 또 다른 불법행위가 적발된 것입니다.

검찰은 이 같은 대북공작금 유용에 따른 국고 손실 등의 혐의로 최종흡 전 3차장과 김승연 전 대북공작국장에 대해 오늘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 동안 청와대에 건네진 국정원 특수활동비에 이어 대북공작금까지 야당 정치인 사찰과 원세훈 전 원장 개인 목적으로 탕진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검찰 수사가 국정원 예산 사용 전반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입니다.

MBC뉴스 허유신입니다.

허유신기자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