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후임 목영만 기조실장도 특활비 수시로 상납"

조국현 입력 2018. 1. 17. 20:19 수정 2018. 1. 17. 21:0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원세훈 국정원장 시절 김주성 전 기조실장에 이어 두 번째 기조실장이었던 목영만 전 실장도 청와대에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건넨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청와대에 오늘(17일) 구속된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에게 5,000만 원을 건넨 사람도 목영만 전 실장이었고 그 외에도 수시로 청와대에 국정원 특활비를 상납해온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조국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

검찰은 오늘 목영만 전 국정원 기조실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목 전 실장은 이명박 정부 초대 국정원 기조실장인 김주성 실장에 이어 2010년 9월부터 국정원 예산을 관리했습니다.

특히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는 서울시와 행정안전부, 국정원까지 같이 갈 정도로 최측근 인사로 꼽힙니다.

검찰은 목 전 실장이 원세훈 국정원장의 지시를 받아 민간인 사찰 입막음용으로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건네진 5천만 원의 특활비를 청와대 김진모 민정2비서관에게 전달한 당사자라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또 청와대 측의 요구가 있을 경우 수시로 자신이 관리하던 국정원 특활비 가운데 수억 원을 현금으로 만들어 청와대에 전달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 전달된 특활비 규모가 지금까지 알려진 5억 원보다 훨씬 늘어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검찰은 목 전 실장을 상대로 청와대에 건넨 특활비의 규모와 수시로 돈을 받아간 청와대 인사가 누구인지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김주성 전 실장이 대통령 독대 형식까지 빌려 김백준 전 기획관의 특활비 수수를 보고한 이유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김백준 전 기획관만 특활비를 요구했다면 김주성 실장이 대통령을 독대하면서까지 이를 보고 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기획관뿐만 아니라 청와대 여러 곳에서 특활비를 건네라는 요구가 이어졌고 견디다 못한 김 전 실장이 대통령을 독대해 이를 보고했을 거라는 얘기입니다.

이 같은 발언은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측근들의 국정원 특활비 상납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본다는 것이어서 사실로 드러날 경우 그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조국현기자 (jojo@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