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58km 날아서.. KAI, 초음속 항공기 태국에 인도

안대규 입력 2018. 1. 8. 19:10 수정 2018. 1. 9. 05: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태국에 수출한 초음속 고등훈련기(T-50TH·사진)의 납품을 시작했다.

KAI가 항공기를 다른 운송수단에 싣지 않고 조종사가 비행해 인도하는 페리비행 방식으로 납품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통상 항공기를 인도할 때는 이를 분해해 현지에서 조립하는 방식을 취했지만 직접 비행을 통해 시간과 비용을 절감했다고 KAI 측은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항공기 분해·재조립 안하고
사천서 12시간 비행해 도착

[ 안대규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태국에 수출한 초음속 고등훈련기(T-50TH·사진)의 납품을 시작했다. T-50TH는 8일 경남 KAI 사천본사에서 이륙해 대만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을 거쳐 태국 타클리 공군기지까지 총 6658㎞ 거리를 12시간 동안 비행했다.

KAI가 항공기를 다른 운송수단에 싣지 않고 조종사가 비행해 인도하는 페리비행 방식으로 납품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통상 항공기를 인도할 때는 이를 분해해 현지에서 조립하는 방식을 취했지만 직접 비행을 통해 시간과 비용을 절감했다고 KAI 측은 설명했다. 이번 납품은 2015년 태국 정부에 1억1000만달러 규모로 계약한 T-50TH 4대 중 2대다. 나머지는 오는 3월 인도할 예정이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글방]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