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없이 깔린 보안 플러그인.. "구라 제거기 몰라?"

유하늘 입력 2018. 1. 8. 19:06 수정 2018. 1. 9. 18: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터넷뱅킹을 하거나 공공기관 웹사이트에 로그인하다 보면 PC에 보안 플러그인(추가 설치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설치된다.

이 같은 보안 프로그램은 인터넷뱅킹이나 정부, 공공기관 홈페이지 등에 접속해 업무를 보려면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를 검색해보면 "인터넷뱅킹을 쓰고 나면 컴퓨터가 심하게 느려진다" "자동으로 보안 프로그램이 설치되는 게 꺼려져 스마트폰 뱅킹만 쓴다"는 등의 내용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카페

[ 유하늘 기자 ] 인터넷뱅킹을 하거나 공공기관 웹사이트에 로그인하다 보면 PC에 보안 플러그인(추가 설치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설치된다. 안전한 거래를 위해서라지만 대부분 원치 않아도 설치하도록 강제하는 데다 컴퓨터 속도를 느려지게 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 같은 보안 플러그인을 한 번에 없애주는 프로그램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구라 제거기’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화제다. 개발자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공개한 이 프로그램은 안랩 ‘세이프 트랜잭션’, 잉카인터넷 ‘엔프로텍트’ 등 60여 가지 보안 프로그램을 클릭 한 번에 지워준다.

이 같은 보안 프로그램은 인터넷뱅킹이나 정부, 공공기관 홈페이지 등에 접속해 업무를 보려면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키보드로 입력하는 내용이나 오가는 거래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관련 작업을 마쳐도 컴퓨터 메모리(기억장치)에 계속 남아 작동하면서 컴퓨터를 느리게 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를 검색해보면 “인터넷뱅킹을 쓰고 나면 컴퓨터가 심하게 느려진다” “자동으로 보안 프로그램이 설치되는 게 꺼려져 스마트폰 뱅킹만 쓴다”는 등의 내용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직장인 조현준 씨(30)는 “이 같은 프로그램이 인기를 끄는 것은 보안 플러그인에 대한 사람들의 불만이 얼마나 큰지 방증하는 사례”라고 말했다.

해당 프로그램을 내려받을 수 있는 주소를 담은 블로그 글은 페이스북에서만 ‘좋아요’ 2500여 개를 받았다. 자신을 전직 개발자라고 밝힌 블로그 운영자 K씨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보안모듈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발표할 정도로 완성도가 엉망인 것도 있어서 이 같은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보안업체들은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일부 보안 플러그인이 작업 뒤에도 계속 메모리에 남는 것은 사실”이라며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꼭 필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글방]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