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현석 울산대 신임 감독 "고향으로 가는 것 같네요"

김용일 입력 2017. 12. 13. 14: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향으로 가는 것 같네요. 하하."

대학 축구의 강호 울산대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현석(50) 강릉 중앙고 감독은 이같이 말하며 다시 한 번 '푸른 호랑이' 시절의 영광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사실 나를 믿고 강릉 중앙고에 온 선수, 학부모가 꽤 있다"며 "이분들이 (울산대로) 영전했다면서 축하 전화도 해주시는 데, 내가 떠나고 나서 새 지도자가 연속성 있게 팀을 이끌지에 대해 걱정하시더라. 몸은 떠나도 도울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힘쓰겠다고 약속했다"고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울산대 신임 사령탑에 선임된 김현석 감독. 사진은 지난 6월25일 경북보건대학교에서 열린 2017 대교눈높이 전반기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 제72회 전국고교축구선수권대회 8강전 강릉 중앙고와 서울 언남고 경기에서 중앙고를 이끄는 김 감독의 모습.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고향으로 가는 것 같네요. 하하.”

대학 축구의 강호 울산대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현석(50) 강릉 중앙고 감독은 이같이 말하며 다시 한 번 ‘푸른 호랑이’ 시절의 영광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울산대는 K리그 클래식 전남 드래곤즈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기는 유상철 감독 후임으로 김 감독을 선임했다고 13일 밝혔다. 김 감독은 1990년부터 2003년까지 울산 현대에서 뛰면서 K리그 통산 371경기 110골 54도움을 기록하며 전성기를 보냈다. 1998년부터 2000년까지는 국가대표로도 활동했다. 2003년 선수 은퇴 이후 울산 2군 코치로 지도자에 데뷔했고, 유소년 부장을 지내는 등 구단의 젖줄을 완성하는 데도 이바지했다. 2013년부터 모교인 강릉 중앙고 감독직을 맡아 전국고교대회 준우승과 고등리그 왕중왕전 3위, 권역 리그 우승을 이끌며 학원 축구에서도 명성을 떨쳤다.

울산대는 애초 내부 승진을 통해 사령탑 공백을 메우고자 했다. 그러다가 김 감독 카드를 꺼내든 건 최근 모기업 차원에서 프로 구단부터 유스까지 연계 시스템을 확고히 하며 울산대에 사실상 울산 현대의 ‘U-23팀’ 구실을 맡겼기 때문이다. 조금 더 프로 1군으로 활용가치를 높일 자원을 육성하는 데 초점을 두면서 구단 문화와 가치를 누구보다 잘 알고 경험해온 김 감독을 선임했다. 그는 이날 스포츠서울과 통화에서 “고향으로 가는 기분”이라며 “과거 선수 시절에도 학창 시절을 강릉에서 보내다가 울산으로 갔다. 이번에도 비슷하게 된 것 같은데 7번 국도를 오르락내리락하고 있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울산대는 말 그대로 울산 현대 프로팀과 연계된 학교다. 인적 자원을 만드는 게 목적인데 내가 울산 구단에 오래 있었고 내부 사정을 잘 아니까 믿고 맡겨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강릉 중앙고에서도 호성적을 내고 있었기에 러브콜을 받은 뒤에도 결심까지 쉽지 않았다. 김 감독은 “사실 나를 믿고 강릉 중앙고에 온 선수, 학부모가 꽤 있다”며 “이분들이 (울산대로) 영전했다면서 축하 전화도 해주시는 데, 내가 떠나고 나서 새 지도자가 연속성 있게 팀을 이끌지에 대해 걱정하시더라. 몸은 떠나도 도울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힘쓰겠다고 약속했다”고 털어놨다. 김 감독은 프로 구단 사령탑이 공석일 때 늘 세평에 오르는 인물이다. 그는 “물론 내가 목표로 하는 위치가 있다. 하지만 그곳에 도달하기까지 고등학교, 대학교 팀을 맡아보는 경험은 정말 큰 자산이다. 도전을 통해서 거듭나야 하는 게 사람이다. 이번에도 어려움이 있겠지만 잘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프로에서 활동하면서 대학 출신 선수들이 실패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프로 무대에서도 적응을 잘 하는 선수를 육성하는 게 우선 목표”라고 덧붙였다.

울산 U-23 팀의 수장이 된 만큼 1군을 이끄는 김도훈 감독과의 시너지도 강조했다. 그는 “김도훈 감독과 (연세대) 선후배 사이다. 내가 4학년 때 김 감독이 1학년이었다”고 웃으며 “평소 소통을 잘 한다. 김 감독이 추구하는 방향이 있는데 나 역시 그에 맞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kyi0486@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