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경제

'스마트폰 100만원 시대'..단말기 완전자급제 대안될까

이종희
입력 2017. 11. 12. 06:01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휴대전화 단말기 가격이 100만원을 돌파하며 무섭게 치솟고 있다. 높은 단말기 가격이 가계통신비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소비자가 휴대전화와 통신상품을 따로 구매하는 '단말기 완전자급제'가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출시된 휴대전화 가격이 100만원을 돌파하며 소비자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다.

최근 발매된 애플의 아이폰은 특히 높은 가격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아이폰8의 경우 언락폰 가격은 64기가바이트(GB) 모델 99만원, 256GB 모델 120만원으로 책정됐다. 출시를 앞둔 아이폰 X는 더 높은 가격으로 출시된다. 국내 기준 아이폰X의 언락폰 가격은 64GB 모델 142만원, 256GB 모델 163만원이다.

국내 휴대전화도 플래그십 모델의 경우 100만원을 오르내리고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은 역대 삼성 스마트폰을 통틀어 가장 비쌌다. 64GB 모델 109만4500원, 256GB 모델 125만4000원으로 책정됐다. LG전자의 플래그십 모델인 V30 기본모델(64GB)의 가격은 94만9300원으로 확정됐다. 용량이 128GB인 V30플러스는 99만8800원이다.

국내 휴대전화 단말기 시장이 고가폰 위주로 재편되면서 100만원을 넘어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모바일 전문 리서치업체인 애틀러스 리서치앤컨설팅에 따르면 작년 국내 단말기 시장에서 40~80만원대 단말기의 판매 비중은 7.3%로 나타났다. 80만원대를 넘어가는 고가 단말기 판매 비중은 60%를 돌파했다.

결국 소비자가 구매하는 고가의 단말기는 가계통신비 부담의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녹색소비자연대가 한 이동통신사로부터 받은 지난해 서비스별 요금 비중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단말기 할부금 비중은 21.2%였다. 통신 서비스 요금 비중은 54.6%였다. 전화, 데이터 요금 등은 절반 수준에 그쳤다. 오히려 순수 통신 요금과는 관계없는 단말기 비중이 높은 수준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단말기 완전자급제가 유력한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완전자급제란 TV, 컴퓨터를 구매하는 것처럼 소비자가 일반 전자제품 유통점 등에서 휴대폰을 자유롭게 구입한 뒤 원하는 이통사에 가입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현재 이통시장은 이통사의 유통점을 통해 고객들에게 단말기와 통신서비스를 함께 판매·제공하는 방식인데, 단말기 완전자급제가 도입되면 이통사들은 통신서비스만 판매하게 된다. 단말기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제조업차와 단말기 판매점에서만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즉, 단말기 시장과 이통상품이 완전한 분리를 의미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단말기 업체 간, 이통사 간 상품 경쟁으로 단말기 가격이 자연스럽게 내려갈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제도 도입을 바라는 국민적 관심도 높다. 지난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망고R&C'에 의뢰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9일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는 20대 이상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단말기 자급제 관련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 응답자 중 55.9%가 찬성입장을 나타냈다.

정부는 통신비 인하를 바라는 여론에 힘입어 문제 해결을 위해 공론화 과정에 착수했다. 정부는 10일 통신비 경감 대책의 일환으로 '가계통신비 정책 협의회'를 출범하고 100간의 활동에 들어갔다.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목소리를 수렴해 중장기 통신정책을 수립하겠다는 의도다.

협의회에서 논의될 첫 의제가 단말기 완전자급제다. 강병민 협의회 위원장은 10일 열린 제1차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협의체를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어떤 의제를 논의할지 논의했다"면서 "(2차 회의 의제로는)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해 논의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적지않은 과제가 남아있다. 단말기 완전자급제는 이통사는 '긍정', 단말기 제조사는 '중립', 유통업체 '반대' 라는 뚜렷한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만나 의견을 듣는다는 취지는 좋지만 반대로 합의에 이르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이해관계를 떠나 진정 소비자 부담을 줄여줄 대안이 맞는지 원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