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달라고 해서"..이병호도 '朴 지시' 인정

김혜민 기자 입력 2017. 11. 11. 20:12 수정 2017. 11. 11. 22:0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엔 박근혜 정부 당시의 국정원 얘기입니다. 남재준 전 원장에 이어 이병호 전 원장도 청와대에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건 대통령 지시 때문이었다고 인정했습니다. 준 쪽에 이어 받은 쪽 조사도 이뤄지겠죠.

이 소식은 김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어제(10일) 오전 소환한 이병호 전 국정원장을 상대로 자정 무렵까지 14시간 동안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경위를 강도 높게 추궁했습니다.

특히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지난해 7월 돈 상납을 중단했다가 9월에 다시 2억 원을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건네 경위를 집중적으로 따졌습니다.

조사에서 이 전 원장은 "당시 특별활동비 전달이 수 년째 이어온 관행이라고 생각해 대가성이 없었고 위법한 지도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박 전 대통령이 요구해 특별활동비를 안 줄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소환 조사를 받은 남재준 전 원장에 이어 이 전 원장도 돈 상납 배경에 박 전 대통령 지시가 있었음을 인정한 겁니다.

검찰은 이 전 원장이 지난해 7월 청와대 지시를 받고 정기적 돈 상납을 끊었던 점에 비춰 위법성을 인식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모레 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소환해 5천만 원이었던 상납금을 1억 원으로 올린 이유를 따질 방침입니다.

전직 국정원장 조사를 마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혐의 피의자로 부를 계획입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이 소환 조사를 거부할 수 있어 구치소 방문조사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재성) 

김혜민 기자khm@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