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韓공식만찬 '위안부피해자' 초대에 '우려' 전달(종합)

입력 2017. 11. 7. 20:3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관방장관, 만찬에 '독도 새우' 포함한 것에도 불쾌감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는 7일 한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위한 청와대 공식 만찬에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초청된 것과 관련, 한국에 우려를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한국 정부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측에 외교 루트를 통해 우리나라(일본) 입장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청와대 만찬에 위안부 피해자가 초대받은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2015년 한일 합의를 거론한 뒤 한국 정부에 항의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스가 장관은 "합의는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을 한일 양국이 확인했던 것으로, 국제사회가 높이 평가했다"며 "한국 측에 끈질기게 모든 기회를 통해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요구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만찬에 '독도 새우'가 제공된 것과 관련, "북한 문제에 한미일의 연대 강화가 요구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과 한국을 첫 방문지로 선택한 가운데 한미일의 밀접한 연대에 악영향을 끼치는 듯한 움직임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스가 장관은 위안부 문제와 독도 관련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이 미국에 잘 전달됐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미국으로부터 완전히 이해를 얻고 있다"며 "한국에 외교 루트를 통해 우리나라 입장을 확실히 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 '독도 새우'를 사용한 음식이 만찬에서 제공되는 것에 대해서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전했다고 덧붙였다. (취재 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 군대서 배운 기술로 이웃집 도둑 잡으려다 '이런…'
☞ 사육사 덮친 호랑이…관람객들이 돌던져 살렸다
☞ "무작정 북으로" 최전방 철책 넘어 월북하려 한 60대
☞ 숙청된 사우디 왕자들 유치장은 5성급 호텔 연회장
☞ 샤이니 민호 이어 멜라니아 여사 무대 오르자 여고생들 "꺅"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