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관진 7일 소환.."댓글 요원, 호남 출신은 채용 배제"

박상진 기자 입력 2017. 11. 3. 20:36 수정 2017. 11. 3. 22:0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단독 기사 하나 더 전해드립니다.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의혹의 정점에 있는 김관진 전 국방장관이 오는 7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됩니다. 사이버사 요원을 늘릴 때 김 전 장관이 호남 출신은 배제하라고 지시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박상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김관진 전 국방장관에게 오는 7일 나오라고 통보했습니다.

사이버사령부가 2012년 7월 댓글 공작에 투입될 군무원을 증원하는 과정에 김 전 장관이 개입해 불법을 저지른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서입니다.

호남 출신 등 특정 지역 사람의 채용을 배제하라고 지시했다는 겁니다.

검찰은 실제 면접 과정에서 호남 출신 지원자에게는 답하기 곤란한 질문을 해서 탈락시켰다는 군 관계자의 진술과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기현/前 사이버사 심리전단 총괄계획과장 : 너희 아버지가 (고향이) 목포냐 하면 안 뽑아버리고. 그런 소문이 있어요. 그건 수사로 입증되어야 된다니까요.]

김 전 장관은 또 댓글 공작에 투입되는 군무원에 대해 신원조사 기준을 마음대로 높여 적용하라고 지시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이 때문에 군은 경찰 전산상 전과 조회만 거치면 되는 3단계 신원조사만 받게 한 규정을 어기고 이른바 사상검증을 하는 등 1단계 신원조사를 실시했습니다.

당시 거주지역까지 찾아가 지원자의 정치적 성향까지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의 이런 지시들이 직권 남용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을 조사한 뒤 다음 주 안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정용화) 

박상진 기자njin@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