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진박 감별'에 5억..업체 대표는 정무수석실 출신

심수미 입력 2017. 11. 1. 20:18 수정 2017. 11. 1. 23:5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여 차례 여론조사..친박 유리한 구도 여부 분석

[앵커]

청와대가 이른바 '진박'을 감별해내기 위해 여론조사를 의뢰한 업체는 정무수석실 소속 행정관이 사표를 내고 나간 뒤 차린 곳이었습니다. 작년에 현기환 당시 정무수석의 '공천 개입 의혹'이 불거져 파장을 부른 바 있는데 정무수석실 차원의 선거 관여 여부에 대해 검찰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여론 조사 업체 A사의 등기부 등본입니다.

대표 이모 씨는 지난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으로 일하다 2015년 사직서를 낸 뒤 업체를 차렸습니다.

이 씨는 총선을 앞둔 지난해 1~2월 청와대 의뢰를 받아 대구경북 지역 경선과 관련한 사전 여론조사를 20여 차례 실시했습니다.

특정 지역에 특정 후보가 경선 후보로 출마할 경우 유권자들의 선호도가 어떻게 변화하는지 반복 조사한 뒤 친박 정치인들에게 유리한 구도를 따진 겁니다.

이 업체는 20여 차례 조사 비용으로 당초 10억 원을 요구했다가 절충을 통해 5억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이 씨가 근무했던 정무수석실 업무의 연장선에서 이같은 일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당시 정무수석이었던 현기환 전 수석은 서청원 의원 지역구 예비후보인 김성회 전 의원에게 경선 포기를 종용한 녹취파일이 공개돼 파장을 빚은 바 있습니다.

Copyright©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